봉준호 감독이 선정한 2021년 최고의 영화 9편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Art&Culture

봉준호 감독이 선정한 2021년 최고의 영화 9편

넷플릭스에서 공개된 영화부터 애니메이션까지 장르도 다양하다

BAZAAR BY BAZAAR 2022.02.07
봉준호 감독이 매거진 〈필로〉에서 공개한 2021년 최고의 영화 목록이 〈월드 오브 릴〉을 통해 전 세계로 퍼지며 화제다. 영화를 만드는 것과 보는 것, 이 모두에 진심인 봉준호 감독이 지난해 인상 깊게 본 영화는 무엇이었을까? 그가 2021년 최고의 영화로 꼽은 9편을 소개한다. (영화는 순위가 아닌 무작위로 정렬되었으며, 지난해 개봉한 작품이 아닌 것도 있다.)
 
매거진 〈필로(www.facebook.com/filo.magazine)〉는 다섯 명의 영화평론가가 고정 필진으로 참여하는 한국의 영화비평전문 격월간지다. 봉준호 감독의 2021년 최고의 영화 목록은 ‘2021년 베스트 영화’ 특집으로 꾸며진 〈필로〉 24호(2022년 1/2월)에 실렸다.
 
 사진 〈돈 룩 업〉 , 넷플릭스

사진 〈돈 룩 업〉 , 넷플릭스

1. 〈돈 룩 업〉
 사진 / 네이버영화

사진 / 네이버영화



메릴 스트립,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제니퍼 로렌스, 티모시 샬라메, 아리아나 그란데 등 화려한 캐스팅 만큼 충격적인 지구 종말 스토리의 영화. 지구를 향해 돌진하는 혜성을 발견한 천문학과 대학원생과 담당 교수가 6개월 뒤 지구와 이 혜성이 충돌한다는 사실을 세상에 알리기 위해 나선다.
 
 
2. 〈드라이브 마이 카〉
 사진 / 네이버영화

사진 / 네이버영화



무라카미 하루키의 동명의 단편소설 '드라이브 마이 카'를 영화화한 작품이다. 죽은 아내에 대한 상처를 지닌 연출가 겸 배우 가후쿠가 그의 전속 드라이버 미사키와 만나 삶을 회복해 나가는 모습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일본의 떠오르는 거장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의 작품. 지난해 '제74회 칸영화제'에서 각본상을 받았다.
 
 
3. 〈나의 집은 어디인가〉
 사진 / 네이버영화

사진 / 네이버영화



2021년 선댄스영화제 최고의 화제작 중 하나로 다큐멘터리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했다. 감독 요나스 포헤르 라스무센이 자신의 친구가 아프가니스탄을 탈출해 덴마크에 홀로 정착하기까지의 여정을 애니메이션과 아카이브 영상으로 재구성했다.
 
 
4. 〈선다운〉
 사진 / 네이버영화

사진 / 네이버영화



〈애프터 루시아〉, 〈크로닉〉으로 알려진 미셸 프랑코 감독의 신작. 팀 로스와 샤를로뜨 갱스부르가 출연한다. 호화로운 휴가 중 어머니가 돌아가셨다는 연락을 받은 주인공 닐은 예측할 수 없는 행동을 한다. 봉준호 감독이 경쟁 부문 심사위원장으로 활약한 지난해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초연되었으며, 올해 초 미국에서 개봉했다.
 
 
5. 〈미안해요, 리키〉


 사진 / 네이버영화

사진 / 네이버영화

안정적인 생활을 꿈꾸며 택배 회사에 취직한 가장 리키가 뜻밖의 난관을 마주하며 가족의 행복을 되찾기 위해 노력하는 이야기. ‘긱 이코노미(기업들이 노동자를 계약직 혹은 임시직으로 고용하는 현상)’에 대한 켄 로치 감독의 문제의식과 따뜻한 휴머니즘이 담겼다.
 
 사진 〈미첼 가족과 기계 전쟁〉 , 넷플릭스

사진 〈미첼 가족과 기계 전쟁〉 , 넷플릭스

6. 〈미첼 가족과 기계 전쟁〉
 사진 / 네이버영화

사진 / 네이버영화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와 〈레고 무비〉 제작진이 만든 넷플릭스의 애니메이션 영화. 전 세대를 아우르는 웃음과 감동 코드가 적절하게 어우러진 작품이다. 영화는 자동차를 타고 국토 횡단 여행을 떠난 미첼 가족이 갑작스럽게 로봇들이 점령한 세상의 구원자가 되면서 벌어지는 모험을 그렸다.
 
 
7. 〈레벤느망〉
 사진 / 네이버영화

사진 / 네이버영화


제78회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봉준호 감독을 비롯한 심사위원들의 만장일치를 이끌며 최고 영예인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작품이다. 예기치 못한 임신 사실을 알게 된 주인공 안이 시대가 금기시하는 일을 선택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올해 3월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다.

 
8. 〈미싱타는 여자들〉
 사진 / 네이버영화

사진 / 네이버영화


봉준호 감독은 “근래에 본 가장 아름다운 다큐멘터리”라는 극찬과 함께 깜작 무대 인사를 진행하는 등 일찍부터 이 작품의 팬을 자처했다. 〈미싱타는 여자들〉은 여자라서 혹은 가난하다는 이유로 공부 대신 미싱을 탈 수밖에 없었던 1970년대 평화시장 여성 노동자들의 과거와 현재를 그린 휴먼 다큐멘터리다.
 
 
9. 〈해피 아워〉

사진 / 네이버영화

사진 / 네이버영화

〈드라이브 마이 카〉의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의 작품. 그가 각본과 연출을 맡았다. 2015년 작품이지만 국내에는 지난해 개봉했다. 30대 후반에 접어든 네 명의 친구들이 자신의 인생을 되돌아보며 진짜 행복을 찾아가는 이야기가 328분 동안 이어진다.
 
 

Weekly Hot Issue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