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뇌까지 안 찔러도 돼요" 코로나 자가검사키트 체험기

재채기, 콧물 줄줄 동반한 '공포의 면봉'은 이제 안녕.

BYBAZAAR2021.05.24
 
약국에서 구입한 자가 검사 키트. 가격은 1만6천원.(2개입), 비상시 사용하면 좋다

약국에서 구입한 자가 검사 키트. 가격은 1만6천원.(2개입), 비상시 사용하면 좋다

재채기, 콧물 줄줄 동반한 '공포의 면봉'은 이제 안녕.
 
활발한 사회활동을 하는 성인이라면, 지난해 코로나19가 창궐한 후 한번쯤 선별진료소를 찾아 진단 검사를 받은 경험이 있을 터. 기다란 면봉이 코를 쑤시다 못해 뇌까지 가 닿는 듯한 그 불쾌한 느낌은, 선별진료소를 다녀온 사람들이라면 입을 모아 털어 놓는 공통적인 경험담이다.
 
평소 건강염려증이 있어, 코로나19 이후로 종종 '상상코로나'에 증세에 시달리는 에디터가 쉽고 빠르고 편하다는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를 약국에서 구입, 직접 이용해봤다. 
이 자가검사키트의 최고 장점은 '깊숙이 찌르지 않아도 된다'는 것. 사용 가이드에 검체 채취 지점이 '코 입구에서부터 1.5~2cm'라고 안내돼 있어 마음이 놓인 이용자가 한둘은 아닐 거라 확신한다.
 
사용법 자체는 간단한다. 멸균면봉을 양쪽 콧속에 손가락 한마디 정도 깊이로 넣어 5~10회를 문질러 준 뒤, 검사 시약이 들어있는 용액통에 넣고 젓는다. 이 용액을 테스트기에 3~4방을 떨어트리면 끝. (일회용) 
 
사용법은 간단하지만 비전문가가 종이에 적힌 설명서에 의존해 코로나19 검사를 했다는 사실에 나조차도 결과가 의심스럽다는 불안감이 들던 차에, 테스트기엔 선명한 한 줄이 떴다.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15분 내외. 사실 5분 이내로 대조선(C라인)에 선명한 빨간 줄이 드러나긴 하지만, 정확한 결과를 위해선 15분을 대기해야 한다. 대조선 한 줄이 아닌 시험선(T라인)까지 빨간 선이 두 줄 나타난다면, 감염 가능성이 아주 높기 때문에, 누구와도 접촉하지 말고 곧장 선별진료소로 가야 한다.
 
방역당국은 이 자가검사키트가 유전자증폭, PCR 검사보다 정확도가 떨어지기 때문에 '보조 수단'으로만 사용하라고 강조한다. 실제 에디터의 지인은 자가검사키트로 '음성'이 뜬 다음날 PCR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니, 확진자와 접촉이 있었다면 의료진에게 직접 진단 받길 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