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백신, 이미 코로나 확진됐어도 맞아야 할까? #이슈있슈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Lifestyle

4차 백신, 이미 코로나 확진됐어도 맞아야 할까? #이슈있슈

4차 접종 대상은?

BAZAAR BY BAZAAR 2022.07.18
사진 / Gettyimages

사진 / Gettyimages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자 대통령실에서는 '4차 백신접종'에 국민 동참을 호소했다. 그러나 아직까진 4차 백신을 '누구나' 맞을 수 있는 건 아니다. 18일인 오늘부터는 고위험군이 아닌 50대 이상 연령층으로 4차 접종 대상이 확대됐다.
 
그동안 4차 접종을 할 수 있는 이들은 60세 이상, 면역저하자, 요양병원·시설과 정신건강 증진시설 입원·입소 종사자에 그쳤다. 그러나 오늘부터 4차 접종 대상에는 50세 이상뿐 아니라 18세 이상 면역질환자와 기저질환자, 감염취약시설(장애인·노숙인 생활시설) 입소·종사자가 포함됐다.
 
대상자라고 해서 모두 맞을 수 있는 건 아니다. 접종간격이 정해져있기 때문이다. 3차접종 후 최소 4개월(120일)이 지나야 하지마, 국외출국, 입원·치료 같은 개인 사유가 있을 경우 3차접종 완료 3개월(90일) 이후부터 당일접종도 가능하다.
 
4차 접종으로 맞게 될 백신의 종류는 뭘까. 4차접종 시 사용할 수 있는 백신은 기본적으로 화이자나 모더나 같은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과 노바백스 백신이다. 4차접종 시 mRNA 백신 접종을 우선 권고하며, mRNA 백신 접종을 원치 않는 경우 노바백스 백신으로 접종이 가능하다.  
 
코로나 확진 이력이 있다고 해서 접종 대상에서 제외되지 않는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예방접종 금기 대상이 아니라면 감염된 이력이 있더라도 접종을 권고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이나 질병관리청 또는 지방자치센터 콜센터를 통해 4차 접종을 예약할 수 있다. 사전 예약한 접종은 오는 8월 1일부터 가능하다. 잔여백신 예약 등을 통해 18일부터 당일 접종도 할 수 있다.
 

Weekly Hot Issue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