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이란 이름으로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Lifestyle

정은이란 이름으로

영화 <오마주>로 데뷔 31년 만에 첫 단독 주연을 맡은 배우 이정은에 대하여.

BAZAAR BY BAZAAR 2022.06.08
 
배우 이정은이 눈꺼풀이 번쩍 뜨이게 시야로 걸어 들어오던 순간을 잊지 못한다. 영화 〈미성년〉에서 주인공에게 다가가 다짜고짜 주차비를 내놓으라던 ‘방파제 아줌마’. 혼자 처음 가는 바닷가에서 저분을 만난다면? 아니 근데 정말 배우가 맞나? 술 좀 자시고 배회하는 동네 사람이 아닌가? 그 짧은 장면에 나온 한 존재로 인해 머릿속은 여러 생각으로 휘몰아쳤다. 〈기생충〉에서 가사도우미 문광이 비오는 날 인터폰으로 인정을 구걸할 때 이상한 감정에 휩싸였다. 웃어야 하나 울어야 하나? 무섭고 웃기고 슬펐다. 넷플릭스의 화제작 〈소년심판〉과 현재 방영 중인 노희경 작가의 〈우리들의 블루스〉까지 그의 연기 영역은 날이 갈수록 넓고 깊어진다. 개봉을 앞둔 영화 〈오마주〉는 데뷔 31년 만의 첫 단독 주연작이다. 이정은이 모든 시간을 이끌어가는 영화는 어떤 영화일까 항상 궁금함이 있었다. 〈오마주〉는 한국 1세대 여성 영화감독의 작품 필름을 복원하게 된 중년 여성 감독의 현재와 과거를 넘나드는 시네마 여행을 그린다. 포스터 속 매만지지 않은 단발머리에 안경을 쓰고 영사기 옆에 앉은 모습은 누가 봐도 〈오마주〉의 신수원 감독과 똑 닮았다. 10대 청소년들을 통해 우리나라의 교육 현실과 경쟁사회를 꼬집은 〈명왕성〉, 성차별이 만연한 부도덕한 한국 사회를 비판한 〈마돈나〉로 우리나라 여성 감독 최초로 칸 영화제와 베를린 국제영화제에서 수상한 이력이 있다. 감독은 한 다큐멘터리를 만들며 1950년대에서 60년대에 여성 감독이 있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았다. 그때의 기억을 되살려 이번 영화를 만들었다. “〈미성년〉을 보고 살아 있는 캐스터, 연기가 아닌 모습으로 필터링 없이 다가오는 모습이 충격적이었다.” 신수원 감독은 〈미성년〉을 보자마자 감독이자 배우인 김윤석에게 연락해 이정은 배우에 대해 물었고 기필코 자신의 영화에 주인공으로 세웠다. 그래서 이정은은 이제 감독이 된다. 연기를 연기처럼 하지 않는 이 배우는 또다른 예술인으로 승화해 과거에도 현재에도 삶과 예술을 사랑하는 한 사람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Keyword

Credit

    에디터/ 박의령
    디지털 디자인/ GRAFIKSANG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