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소비자 대부분이 몰랐던 물티슈 원료의 진실

물티슈가 플라스틱 일회용품이라고?

BYBAZAAR2021.08.05
매일 1장~2장은 사용하는 물티슈, 하지만 대다수 소비자들은 물티슈가 플라스틱 일회용품이라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임병선 기자 / 뉴스펭귄

사진 임병선 기자 / 뉴스펭귄

소비자단체 소비자시민모임은  물티슈 사용량 설문 조사 결과 하루에 물티슈 1~2장을 쓴다는 응답이 58.8%로 가장 많았다고 6일 밝혔다. 뒤를 이어 3~5장 17.1%, 5~10장 10.4%, 10장 이상 4.3% 순이었다. 물티슈를 거의 안 쓴다는 응답은 9.4%에 불과했다.
 
설문은 지난달 10일부터 15일까지 20대 이상 소비자 636명을 대상으로 했다. 이번 설문을 통해 많은 소비자가 물티슈가 플라스틱임을 인식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설문에서 물티슈 원료를 플라스틱이라고 지목한 소비자는 34.9%에 불과했다. 나머지 중 43.4%는 펄프, 21.7%는 섬유라고 답했다.  
  
천연 펄프, 펄프를 정제한 레이온, 대나무 종이 등을 원료로 한 극히 일부 제품을 빼면 국내 유통되는 대부분 물티슈는 플라스틱 원료인 폴리에스테르 100%나 폴리에스테르와 레이온 혼방으로 제작된다.
 
 
물티슈 용도로는 식탁이나 탁자 등을 닦는 행주 대신 쓰는 응답자가 39.8%로 가장 많았고, 뒤를 이어 바닥 등을 닦는 걸레 대용 36.0%, 개인위생용 24.2% 순으로 집계됐다.
 
소비자시민모임은 "우리가 물티슈를 쉽게 쓰고 버리면 그만큼 생태계와 환경이 파괴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