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ebrity

박주현, 배우의 발견

언뜻 보면 단번에 주목받은 것 같지만 그의 뒤에는 묵묵히, 성실하게 쌓아온 시간이 있다.

BYBAZAAR2020.08.21
재킷은 S/E/O. 슬리브리스 톱은 & Other Stories. 팬츠는 Win Li. 귀고리는 Engbrox.

재킷은 S/E/O. 슬리브리스 톱은 & Other Stories. 팬츠는 Win Li. 귀고리는 Engbrox.

10대는 폭력의 피해자가 되기도 하지만, 때로는 가해자가 되기도 한다. ‘N번방 사건’을 떠올리게 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인간수업〉은 돈을 벌기 위해 범죄에 뛰어든 고등학생들의 이야기를 그린 화제작으로, 배우 박주현에게는 첫 주연작이다. 언뜻 보면 단번에 주목받은 것 같지만 그의 뒤에는 묵묵히, 성실하게 쌓아온 시간이 있다. “물론 운도 있었을 거예요. 하지만 배우가 되겠다고 결심한 이후, 연기를 쉰 적은 없어요. 연극 무대나 단편영화 카메라 앞에 꾸준히 서왔죠. 그래서 지나치게 긴장하거나 들뜨지 않으려고 해요. 꾸준히 나아가기 위해 다음을 준비할 뿐입니다.” 다만 〈인간수업〉은 그에게 연기에 대한 책임감을 일깨워줬다. “김진민 감독님께서는 ‘얼음으로 만든 칼날에 서 있는 것처럼 연기하라’고 말씀하셨어요. 늘 아슬아슬한 상태를 유지하려 했는데, 다행히 저는 캐릭터와 일상을 잘 분리하는 편이에요. 오래오래 행복하게 연기하기 위해서요.” 
 
재킷은 S/E/O. 슬리브리스 톱은 & Other Stories. 팬츠는 Win Li. 귀고리는 Engbrox.

재킷은 S/E/O. 슬리브리스 톱은 & Other Stories. 팬츠는 Win Li. 귀고리는 Engbrox.

그는 현장에 대한 책임감도 잊지 않으려 한다. 캐릭터를 잘 살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현장에 에너지를 주는 것 또한 배우의 역할이라 믿기 때문이다. 이런 생각은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친구들과 단편영화를 만들던 때 굳건해졌다. “열악한 환경에서도 하나의 목표를 향해 함께 나아가는 과정이 정말 행복했어요. 누군가는 우리의 작품을 무시할지도 몰라요. 하지만 그 안에서는 나름대로 치열하게 살거든요. 5분짜리 영화를 찍기 위해 일 년 동안 아르바이트를 해요. 그런 순수한 열정은 그 순간밖에 가질 수 없다는 걸 알아서 더 절실했던 것 같아요.” 대사 한마디를 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시간과 노력을 쏟아야 했나. 그가 단편영화를 찍으며 얻은 건 ‘스킬’이 아니라 ‘태도’다. 연기에 관한 건 어떤 것도 쉽게 생각할 수 없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저 쓰인 캐릭터를 연기하는 게 아니라, 그 캐릭터의 매력을 찾아줄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무게 있는 드라마를 했으니, 차기작에서는 웃으며 감상할 작품을 보여드릴 예정이에요.
 
8월, 드라마 〈좀비 탐정〉으로 돌아오는 그가 무척이나 기다려진다. 배우 박주현은 그런 기대감을 만든다.

Keyword

Credit

  • 글/ 황보선(프리랜스 에디터)
  • 스타일리스트/ 이경은
  • 헤어/ 한지선
  • 메이크업/ 홍현정
  • 사진/ 김영준
  • 웹디자이너/ 김유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