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ebrity

임권택, 김희정 감독이 선택한 배우

배우 김호정을 빛내는 수식어는 많지만, 그중 가장 그를 잘 설명하는 표현은 ‘작가주의 감독이 사랑하는 배우’일 것이다.

BYBAZAAR2020.08.27
트렌치코트는 Jw Anderson. 귀고리는 Attica.

트렌치코트는 Jw Anderson. 귀고리는 Attica.

배우 김호정을 빛내는 수식어는 많지만, 그중 가장 그를 잘 설명하는 표현은 ‘작가주의 감독이 사랑하는 배우’일 것이다. “‘낯섦’ 때문일 거예요.” 지난 6월 개봉한 영화 〈프랑스 여자〉의 김희정 감독 역시, ‘미라’ 역으로 그를 떠올렸다.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 이방인, 프랑스 국적의 한국 여자가 될 사람은 그밖에 없었다.
 
어떤 경계에서 불안정하게 겉도는 미라가 어딘가 저와 닮아 보였어요. 앞으로 어떤 배우로 살아가야 할지 늘 위태로운 경계에 서 있으니까요. 
 
장면 속의 그는 무척 자유롭다. 예쁘게 치장하지 않았지만 아름답다. 
여성 감독과 일하면서 ‘아름다움’에 대한 기준을 다시 생각하게 됐어요. 자다 깬 것처럼 연기하는 장면이 많은데, 그게 참 속이 후련하더군요. 여성으로서 어떤 틀에서 벗어날 수 있게 해준 작품이었어요. 
 
평생 가슴에 남을 작품은 하나 더 있다. 임권택 감독의 〈화장〉이다. “어쩌면 다 찍고 죽을 수도 있겠구나 생각했어요. 몸과 마음의 상태가 바닥 끝까지 내려갔죠. 그런데 바닥을 치고 나니 올라갈 일만 남았더라고요.” 그는 〈화장〉 이후, 조금은 여유로운 태도로 삶을 돌본다. “물론 연기에 관해서는 끊임없이 의심해요. 익숙함에서 벗어나 나 자신을 깨뜨리는 작업을 하려고 합니다.” 오랜 시간 배우로 살았지만 목표를 정하는 건 그에게 여전히 중요한 일이다.
 
여성성을 유지하면서도 단단한 배우가 되고 싶어요. 영국 배우 크리스틴 스콧 토마스처럼요.
 
그는 익숙한 길을 따라 걷지 않는다.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Keyword

Credit

  • 글/ 황보선(프리랜스 에디터)
  • 스타일리스트/ 윤지빈
  • 헤어/ 한지선
  • 메이크업/ 홍현정
  • 사진/ 김영준
  • 웹디자이너/ 김유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