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호, 하트 포 아이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시각장애 어린이들에게 밝은 세상을 열어주기 위해 시작한 구호의 ‘하트 포 아이(Heart for Eye)’ 캠페인이 올해로 14회를 맞이했다

배우 이범수의 아내이자 통번역사 이윤진과 자녀 소을과 다을.

건강하고 밝은 매력으로 사랑 받는 씨스타의 멤버 보라.‘하트 포 아이’ 티셔츠를 입은 보라.

밝은 미소로 캠페인에 동참한 이윤진과 소을, 다을 남매.

‘하트 포 아이’ 키즈 티셔츠를 입은 소을과 다을.

자신이 디자인한 티셔츠를 입은 함도하 작가

 

2006년 시작된 구호의 ‘하트 포 아이(Heart for Eye)’는 시각장애 어린이들에게 밝은 세상을 열어주기 위한 캠페인으로, 어느덧 14회를 맞이했다. 패션의 아름다움을 사랑과 나눔으로 확장시키고 시각장애 어린이들과도 이를 함께 나누고자 하는 마음에서 시작된 ‘하트 포 아이’ 프로젝트는 1회부터 14회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셀러브리티와 아티스트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협조로 3백20여 명에 이르는 시각장애 어린이들에게 빛을 찾아줄 수 있었다.

이번 캠페인은 배우 이범수의 아내 이윤진과 자녀 소을과 다을 남매를 비롯해 그룹 씨스타의 멤버 보라, 패션 모델 아이린, 가구 디자이너 함도하 작가가 동참해 따뜻한 온기를 불어넣었다.

특히, 가구를 예술로 승화시킨 아트퍼니처 작품으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함도하 작가는 사랑이란 주제를 표현하는 방법으로 감정의 변화와 다양한 태도를 가진 의인화된 가구를 선택했다. 우리가 손과 발을 사용해 자신의 감정을 나타내듯, ‘하트 포 아이’ 티셔츠에는 ‘사랑’이란 감정을 표출하는 작품들의 손짓 발짓이 담겨 있다.

가정의 달인 5월을 맞이해 선보인 ‘하트 포 아이’ 제품은 남성용, 키즈용 티셔츠 외에 점퍼, 카디건, 팬츠, 에코 백, 클러치 등 다양한 아이템으로 구성되어 온 가족이 함께 뜻깊은 캠페인에 동참할 수 있다. 또한 모든 판매 수익금은 시각장애 어린이들의 후원금으로 전달될 예정! 따뜻한 마음들이 모여 더욱 밝게 빛나는 선행, ‘하트 포 아이’ 도네이션 프로젝트는 앞으로도 계속해서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며, 보다 많은 어린이들에게 세상의 밝은 빛을 보고 느끼게 해줄 것이다. 구호의 '하트 포 아이' 티셔츠는 5월 초부터 구호 전국 매장과 온라인숍 www.ssfshop.com 그리고 www.29cm.co.kr 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해외를 무대로 활약하는 모델 아이린.

 

가죽 소재와 하트 모티프가 어우러진 쇼퍼 백과 클러치남녀 구분 없이 입을 수 있는 비비드한 컬러의 티셔츠들한여름에 착용하기 좋은 슬리브리스 티셔츠

 

시각장애 어린이들에게 밝은 세상을 열어주기 위해 시작한 구호의 ‘하트 포 아이(Heart for Eye)’ 캠페인이 올해로 14회를 맞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