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여행은 지속가능한가요?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Lifestyle

당신의 여행은 지속가능한가요?

지구와 미래의 우리를 위해 숙지해야 할 친환경 여행 가이드를 소개한다.

BAZAAR BY BAZAAR 2022.06.17
바야흐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많은 규제가 완화되자 여행에 목말랐던 많은 이들이 여행을 떠날 채비를 서두르고 있다. 허나 이러한 움직임이 지구에게 반가운 소식만은 아닐 터. 실제 팬데믹 이전 전 세계 탄소배출량의 8~12%가 관광산업에 의해 발생했는데 이는 끊임없이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야기됐던 패션산업의 수치를 훨씬 웃도는 수치다. 이번 여름, 우리가 지구를 위해 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실천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1. 텀블러 사용 
여행 시 필수적으로 향하게 되는 카페. 보통 차 안에서나 여행지를 거닐며 마실 음료들을 구매하기에 일회용 컵으로 테이크 아웃을 하게 된다. 이때, 자신의 텀블러를 이용해 일회용 컵 사용을 줄일 것.
 
거즈면 손수건은 Dear.eco.

거즈면 손수건은 Dear.eco.

2. 손수건 사용
여행 시 공중화장실에서 손을 씻고 나면 사용하게 되는 페이퍼 타올. 한번 슥 닦고 버리는 이 페이퍼 타올은 연간 1인당 한 그루의 나무를 사라지게 만들며 한장의 페이퍼 타올이 분해되기까지 한 달의 시간이 소요된다고 한다. 더욱이 손 씻기가 일상화된 요즘, 개인 손수건을 소지해 소중한 한 그루의 나무를 지킬 것.
 
3. 장바구니 사용
국내 여행 시 지역 내 전통 시장을 방문하는 경우가 많다. 싼 가격과 편리하다는 이유로 여전히 비닐봉투에 물건을 담아 주는데 1년간 전통시장에서 사용되는 비닐봉투는 약 60억장이라고. 작은 비닐봉투 한장이 바다로 흘러가 분해되면 175만개의 미세플라스틱이 생성된다고 하니 반드시 장바구니를 지참할 것.
 
4. 어메니티 사용 줄이기 및 공병 사용

호텔에서도 ‘NO 플라스틱’ 바람이 불면서 일회용이 아닌 친환경 어메니티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가장 좋은 방법은 어메니티의 사용을 최소화하는 것. 수고로움이 뒤따르겠지만, 집에서 사용하던 세안 도구를 챙기고 스킨케어 제품을 공병에 덜어 사용하여 친환경적인 여행을 실천하자.
 
리사이클 소재의 가방은 Hay.

리사이클 소재의 가방은 Hay.

5. 플로깅 여행

친환경 소비를 추구하는 MZ세대는 여행까지도 친환경을 염두하는 추세다. Jogging(뛰다)과 스웨덴어 ‘Plokka Upp(이삭 줍다)이 합쳐진 합성어 ‘플로깅 여행’을 즐기고 있는 것. 단순히 타 지역에 놀러 가 유흥을 즐기는 것이 아닌 여행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며 지구를 지키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번 여행, 커다란 에코백을 챙겨 ‘플로깅 여행’을 즐겨보는 것을 어떨까?
 

Weekly Hot Issue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