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대세 중에 대세! 언더 아이 메이크업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Beauty

요즘 대세 중에 대세! 언더 아이 메이크업

인조 애굣살부터 숙취 메이크업까지

BAZAAR BY BAZAAR 2022.04.30
 

UNDER BLUSH

일명 숙취 메이크업이라 불리는 눈 밑 블러셔의 인기는 유효하다. 넓은 면적을 칠하되 그러데이션은 필수. 눈에서 멀어질수록 색이 은은해야 무서워 보이지 않는다. 첫 도전이라면 블렌딩하기 쉬운 크림 블러셔를 추천한다.
 

LINE  POINT

그리기 단순해 보여도 동양인 눈엔 연출하기 까다로운 언더라인. 아이라이너와 마스카라로 눈매를 또렷하게 한 후 컬러로 포인트를 준다. 눈꼬리를 길게 빼야 답답해 보이지 않는다. 붉은 계열은 피하고 블루, 브라운, 퍼플 중 선택해보자.
 

TWINKLE EYES

팬데믹의 끝자락에서 맥시멀 뷰티가 고개를 들었다. 주얼 장식을 더한 아이 메이크업도 그 중 하나. 눈 밑에 미세한 펄을 올리고 파츠를 붙여줄 것. 눈두덩은 색을 입히지 않고 깨끗하게 연출한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이영은 글로를 사용해 반짝임을 극대화했다.
 

DRAW LASHES

풍성한 언더래시는 눈이 시원해 보일 뿐만 아니라 중안부 길이가 짧아 보여 동안을 만든다. 마스카라를 세워 뭉치듯 바르는 방법을 추천하지만 숱이 적다면 속눈썹을 그려볼 것. 파우더로 유분을 제거하고 리퀴드 아이라이너로 모를 심듯 선을 긋는다. 마스카라로 마무리해야 자연스럽다.  
 

VOLUMIZING EFFECT

과거엔 하이라이터로 볼륨을 줬다면 눈 밑에 선을 그려 입체감을 살리는 애교 살 메이크업이 유행하고 있다. 컨실러로 피부톤을 정돈한 후 브라운 컬러의 붓펜 라이너로 그림자를 만든다. 펜슬로 덧그리고 면봉으로 문질러 자연스러운 음영을 더한다.  
 

Keyword

Credit

    에디터/ 정혜미
    사진/ 최문혁
    모델/ 손재원
    메이크업/ 이영
    어시스턴트/ 조문주
    디지털 디자인/ GRAFIKSANG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