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ebrity

담담하게 걷는 강말금

화장을 위해 거울 앞에 앉은 강말금의 맨 얼굴을 한참 들여다봤다. 이름처럼 참 티 없이 맑다. 그는 “엄마가 물려주신 것 중 가장 좋은 것”이라며 쑥스럽게 웃는다.

BYBAZAAR2020.08.09
셔츠, 스커트, 레더 벨트는 모두 Polo Ralph Lauren. 귀고리는 Recto.

셔츠, 스커트, 레더 벨트는 모두 Polo Ralph Lauren. 귀고리는 Recto.

화장을 위해 거울 앞에 앉은 강말금의 맨 얼굴을 한참 들여다봤다. 이름처럼 참 티 없이 맑다. 그는 “엄마가 물려주신 것 중 가장 좋은 것”이라며 쑥스럽게 웃는다. 최근 그는 백상예술대상에서 영화 부문 여자신인상을 받았다. 마흔 갓 넘은 배우가 신인배우로 무대에 오른다는 것은 기분 좋은 현상이다. “또 남자신인상을 〈기생충〉의 박명훈 선배가 받으셨죠.(웃음) 가만히 돌이켜보니 우리 영화의 대표로 상을 받은 것 같아요. 전반적으로 훌륭한 작품들이 후보에 올랐고, 성과가 골고루 돌아가게 해주신 게 아닐까요. 이 빚을 어떻게 갚죠?”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던 올 3월 개봉한 독립영화 〈찬실이는 복도 많지〉의 ‘찬실’ 역으로 그는 큰 관심과 애정을 받았다. 뒤늦게 영화감독이라는 꿈으로 회귀하는 영화 속 찬실과 그의 실제 모습이 겹친다. 그는 대학 졸업 후 집안 사정으로 7년간 직장을 다니다 서른 살이 되어서야 연기를 시작했다. 대학 시절 극회동아리에서 맛본 연기가 좋아 늘 어떤 열병처럼 배우를 꿈꿨던 그는 촬영 때마다 “역시 연기는 어렵구나.” 하고 깨닫곤 한다. “작품과 인물에 접근하는 매뉴얼이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웃음) 대본이 너덜너덜해질 때까지 읽어봐요. 이렇게도 보고, 저렇게도 보고, 제가 부산 사람이니까 부산 사투리로도 읽어보고. 공연은 무대에 오르기 전 다 함께 연습하는 기간이 있다면, 드라마나 영화 현장은 다르잖아요. 혼자만 연습해 간다고 완성되는 게 아니죠.” 그가 생각하는 배우의 자세란 이런 모습이다. “늘 릴랙스되어 있는 동시에 무게감이 있어야 해요.”
 
셔츠, 스커트, 레더 벨트는 모두 Polo Ralph Lauren. 귀고리는 Recto.

셔츠, 스커트, 레더 벨트는 모두 Polo Ralph Lauren. 귀고리는 Recto.

청량한 울림이 있는 이름 ‘강말금’은 친구의 필명이다. 아무리 필명이라고는 하지만 자신의 이름을 친구에게 내준다는 것은 보통의 의미를 넘어선다. “친구는 비단 제게 이름만 준 게 아니에요. 얼마 전까지도 매달 얼마씩 보내줬어요. ‘파트롱’이라고 하죠. 예술가를 후원하는 사람요. 대학교 때 그 단어를 처음 접했는데 저와 친구들에게는 아주 크게 다가왔어요. 친구는 시인이 꿈이었지만 학교 선생님이 되었어요. 대신 저의 길을 응원해준 거죠. 정말 멋진 친구예요.”  
 
이름과 얼굴이 조금 더 알려지고 난 후 그의 삶에는 어떤 변화가 있었을까. 
 
저라는 배우를 주변에서 조금 더 믿어주신다는 느낌이 들어요. 미팅을 가거나 현장에서도 제 호흡을 기다려주시는 느낌이랄까요? 생활에는 큰 변화가 없어요. 주변에서 인사 한 번 더 해준다고 내가 가진 게 크게 변하진 않으니 똑같이 살자, 생각해요.

Keyword

Credit

  • 글/ 김현민(영화 저널리스트)
  • 사진/ 김영준
  • 패션 에디터/ 윤혜영
  • 헤어/ 한지선
  • 메이크업/ 홍현정
  • 웹디자이너/ 김유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