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ebrity

so simple, 이주영

바자와 함께한 이주영의 독보적인 반전 매력.

BYBAZAAR2020.03.18
이주영이 ‘바자’ 화보를 공개했다.  
 
 
이주영은 4월호 ‘하퍼스 바자’를 통해 촉촉한 헤어와 심플한 의상으로 완성한 내츄럴 화보를 선보였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이주영은 ‘이태원 클라쓰’에 참여한 소감에 대해 “작년 한해는 독립영화들을 통해서 나름의 의미를 찾았다면 올해는 조금 더 사람들에게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작품을 해보고 싶었다. 이 드라마로 어느 정도 목표를 달성한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

-

 
트렌스젠더 마현이 역에 대해선 “캐릭터가 지닌 설정값보다도 그저 매회 대본 안에서 현이가 느끼는 감정에 충실하고자 했다”고 답했다.
 
 
2016년부터 지금까지 쉬지 않고 달려올 수 있었던 원동력에 대해 묻자 “자잘하게 너무 잘 지쳐서(웃음) 이제는 슬럼프가 와도 그런가 보다 한다. 재작년쯤 번아웃을 겪었는데 작품을 시작했더니 그 와중에 괜찮아지더라. 힘듦이 찾아오면 그걸 안고 땅굴까지 파고드는 게 아니라 그냥 자연스럽게 흘려 보내야 한다는 걸 그때 알았다. 뭐든 거창하면 거창할수록 힘든 것 같다”며 “저는 늘 제가 별거 아닌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주변을 보면 다 저보다 열심히 하고 잘하는 사람들 투성이다. ‘어차피 내가 별게 아니라면 그냥 나는 내가 할 수 있는 걸 하자’고 마음먹었다”고 답했다.
 
 
 
이주영의 화보와 인터뷰는 '하퍼스 바자' 4월호와 인스타그램을 통해 만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