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경의 도자기를 오역하다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Art&Culture

이수경의 도자기를 오역하다

이수경의 <번역된 도자기>를 기꺼이 오역할 수 있는 시간.

BAZAAR BY BAZAAR 2023.01.11
 
〈Translated Vase_2017 TVBGJW 1_Nine Dragons in Wonderland〉, 2017, Ceramic shards, epoxy, 24K gold leaf, 492x200x190cm. Photo @Yeesookyung Courtesy of the artist.

〈Translated Vase_2017 TVBGJW 1_Nine Dragons in Wonderland〉, 2017, Ceramic shards, epoxy, 24K gold leaf, 492x200x190cm. Photo @Yeesookyung Courtesy of the artist.

중국의 전설 ‘용생구자’에 따르면, 용에게는 아홉 마리의 아들이 있었으나 모두 돌연변이라서 용이 되지 못하고 다른 짐승의 모습을 한 채 인간 세계에 머물렀다. 돌연변이, 혼종, 이질성은 이수경의 예술세계를 해석하는 주요한 개념이다. 작가의 대표작 〈번역된 도자기〉는 도공에 의해 무참히 버려진 도자 조각을 모아 ‘금(crack)’을 ‘금(gold)’으로 메꾸어 새로운 오브제로서의 생명력을 부여한다. 이번 전시는 길이 5m, 무게 1.5t에 달하는 2017년 베니스 비엔날레 출품작 〈번역된 도자기: 이상한 나라의 아홉 용〉을 국내 최초로 공개한 자리다. 거대한 도자기 형상을 대면하고 쓸모있음과 쓸모없음의 가치가 전복되는 과정을 스스로 감각해볼 것. 
 
«이상한 나라의 아홉 용» 전시 전경.

«이상한 나라의 아홉 용» 전시 전경.

※ «이상한 나라의 아홉 용»전은 더페이지갤러리 이스트(EAST)관에서 2022년 12월 15일부터 2023년 2월 10일까지 열린다.

Keyword

Credit

    에디터/ 손안나
    사진/ 더페이지갤러리 제공
    디지털 디자인/ GRAFIKSANG

Weekly Hot Issue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