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패션위크를 통해 알아본 2023 S/S 트렌드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Fashion

서울패션위크를 통해 알아본 2023 S/S 트렌드

언발란스, 패치워크, 컷아웃까지!

BAZAAR BY BAZAAR 2022.10.24
서울패션위크가 3년 만에 오프라인 패션쇼로 돌아왔다. 다양한 룩을 선보였던 2023 S/S 서울패션위크를 통해 다가올 봄여름 시즌 유행 아이템을 예측해보자.
 

UNBALANCE FASHION  

므아므두칸
불균형을 활용한 언밸런스 패션. 심플한 일자 밑단과 원 톤이 아닌 좌우가 다른 패턴, 컬러, 소재 등으로 멋을 더한다. 헴라인에서 벗어난 유니크한 실루엣의 언밸런스 패션은 평범함에서 벗어난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셔츠 밑단과 레이어드한 므아므의 데님 랩스커트는 첫 단추를 밀려 끼운 것처럼 좌우 비대칭이 극대화됐다. 두칸의 블랙 언밸런스 원피스는 짧은 스커트에 세미 시스루 소재의 롱스커트를 레이어드했다. 하나의 원피스에서 미니와 맥시 두 가지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PATCHWORK 

어나니마우스엔수에
여러 색상, 무늬, 크기, 소재를 자유롭게 이어 붙이는 패치워크 기법으로 완성한 의상도 눈에 띄었다. 어나니마우스의 데님 셋업은 흑청 데님에 톤온톤 데님을 덧대어 과하지 않게 포인트를 주었으며, 팬츠는 컬러감 있는 체크 패턴 원단을 사용해 유니크한 무드를 더했다. 엔수에는 메탈릭한 컬러감의 패치워크를 활용해 미래지향적인 무드를 선보였고, 스커트 라인에 레이스를 더해 여성스러운 분위기로 완성했다.

 

CUT OUT 

석운 윤지민리
이번 서울패션위크에서 가장 눈에 띈 트렌드는 과감한 컷아웃 스타일. 의상의 일부를 잘라내 포인트를 주는 컷아웃 룩은 개성을 과감하게 드러내고 싶어 하는 MZ세대 사이에서 자신을 표현하는 하나의 수단으로 자리 잡았다. 지민리와 석운 윤은 비대칭적인 슬리브와 팬츠 라인에 컷아웃 디테일을 추가해 지루하고 단조로울 수 있는 심플한 의상에 강렬한 개성을 불어넣었다.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