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말말">
"윤여정 얼굴=한국史 지도"...<파친코> 말말말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말말말">
Art&Culture

"윤여정 얼굴=한국史 지도"...<파친코> 말말말

윤여정×이민호×김민하 <파친코> 공개 D-7

BAZAAR BY BAZAAR 2022.03.18
사진 / 애플TV+

사진 / 애플TV+

애플TV+ 오리지널 시리즈 〈파친코〉가 공개를 단 일주일 앞두고, 배우 윤여정을 비롯해 이민호, 김민하, 진하, 코고나다 감독, 수휴 총괄 제작, 마이클 엘렌버그 총괄 프로듀서, 테레사 강 총괄 프로듀서가 참석한 대규모 온라인 컨퍼런스를 18일 개최했다. 이날 〈파친코〉 컨퍼런스에서 나온 이야기 중 곱씹어 볼 만한 내용을 선별했다.
 
영화 〈미나리〉 스틸

영화 〈미나리〉 스틸

애플TV+〈파친코〉 스틸

애플TV+〈파친코〉 스틸

이번 작품은 보면서 〈미나리〉와 다른 점을 찾아봐 달라. 〈미나리〉와는 다른 역할이다. '선자', '순자' 이렇게 이름도 비슷한데 전혀 다른 이야기다. 두 인물이 같은 인물로 보인다면 배우를 때려 쳐야지 -윤여정 배우
 
앞서 윤여정은 영화 〈미나리〉 오스카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이번 〈파친코〉 역시 이민자 가족의 이야기를 다룬다는 점에서 〈미나리〉와 공통점이 있다 보니, 이러한 유사성을 묻는 질문이 지속해서 많을 수밖에 없었던 터. 이에 윤여정은 "전혀 다르다"라는 말과 함께, 특유의 유머와 함께 그 판단을 관객에게 넘겼다.
 
1919년, 1939년, 1989년까지 왔다갔다한다. 시청자가 이걸 다 알 수 있을까 걱정이다. 하지만 봉준호 감독의 말처럼 '1인치 자막의 벽을 넘으면' 굉장히 흥미로울 것이다. -윤여정 배우
 
긴 시대를 담아내는 〈파친코〉는 플래시백 활용이 다른 작품에 비해 상대적으로 잦다. 시간과 시간을 오가는 사이에, 담기는 언어 역시 한국어, 영어, 일본어로 3가지다. 이처럼 쉽지 않은 작품 설정과 구성에 다소 어려움을 느끼더라도, 그것을 넘어서면 더 값진 것을 얻어갈 수 있다는 윤여정 배우의 설명에는 '봉준호 감독의 1인치 자막의 벽' 이야기가 인용돼 눈길을 끌었다.
사진 / 애플TV+

사진 / 애플TV+

 
한국의 이야기가 글로벌한 관심을 받게 된 지 시간이 조금 지나긴 했다. 그런데도 이 이야기가 특별한 건 과거와 현재의 대화, 공존을 담고 있기 때문이다. 과거의 이야기만이 아니라 현재처럼 시청자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작업했다. -마이클 엘렌버그 총괄 프로듀서
 
윤여정의 얼굴을 보면 한국의 역사가 담겨있는 지도라고 생각된다. 모든 표정에서 섬세한 연기를 보여줘서 감탄했다. 카메라 앞에 윤여정이 있으면 감동했다. 섬세한 표정과 연기력에 매료됐다. 미스터리한 표정이 있어서 더 많이 촬영 장면을 담고 싶었다. -코고나도 감독
사진 / 애플TV+

사진 / 애플TV+

 
요즘처럼 한국이 글로벌 콘텐츠에 주목 받았던 적이 또 있을까. 그룹 BTS와 영화 〈기생충〉, 그리고 〈오징어 게임〉으로 이어지며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은 거듭 주목을 받고 있다. 유명 제작자들이 한국과, 한국의 역사, 한국의 배우들에게 큰 관심과 애정을 내비치는 모습은 그저 훈훈할 따름이다.
〈파친코〉 스틸

〈파친코〉 스틸

 
한류스타 이민호는 13년 만에 보게 된 〈파친코〉 오디션을 떠올리며 배우로서의 초심을 다잡았고, 김민하는 내로라하는 배우들과 한 작품에 출연하기 위한 노력을 전했다.
이민호와 김민하 배우 /〈파친코〉 스틸

이민호와 김민하 배우 /〈파친코〉 스틸

3개월 정도 영혼을 짜내서 오디션에 임했다. 저스틴 과 코고나도 감독이 공통적으로 그 자리에 존재하고 숨쉬라고 말을 해줬다. 선자를 하고 나서 제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 -김민하 배우
 
'꽃보다 남자'라는 작품 이후에 본 첫 오디션이다. 13년 만이다. 그 과정은 저에겐 너무 좋았다. 13년 전의 나를 떠올리게 했고, 다시 또 열정적으로 내가 어떤 선택을 직접적으로 평가를 받고, 받아야 하는 입장이 돼서 다시 한 번 새롭게 태어나는 느낌을 받았다. -이민호 배우
 
사진 / 애플TV+

사진 / 애플TV+

언론과 평단의 극찬은 물론, 세계적인 비평 사이트인 로튼 토마토에서 신선지수 100%를 획득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은 〈파친코〉는 애플TV+를 통해 오는 3월 25일 3개의 에피소드를 동시 공개한 뒤, 이후 4월 29일까지 매주 금요일마다 한 편의 에피소드를 공개된다. 총 8편.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