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책을 담는 플라스틱 쓰레기?

“어떠한 것이든 재활용되고 순환될 수 있다고 생각해요. 그것이 지속가능성이죠.” 환경을 생각하는 마음과 섬세한 손길을 거쳐 다시 태어난 폐기물.

BYBAZAAR2021.02.10
 
나우이즈로사드, 폐플라스틱 뚜껑으로 만든 선반
‘나우이즈로사드(NOWIZLOSAD)’는 친구 사이인 두 대표 다솔(Dasol)과 지원(Ziwon)의 철자를 거꾸로 해서 조합한 브랜드명이다. 디자이너로서 현대사회에 제시할 수 있는 좋은 가치가 무엇일까 고민하던 두 사람은 우연히 서해바다에 버려진 플라스틱 쓰레기를 본 후 이를 디자이너의 관점에서 해결해보고 싶다는 생각에 이르렀다. 그렇게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제품 제작에 나선 그들의 결과물은 ‘달마시안 선반’. 삼다수 병뚜껑(PE)에 검은색의 코카콜라 제로 병뚜껑, 검정 봉투(PE)를 혼합하고, 안정성 확보와 중화작용을 위해 불투명 원재료(PE)를 첨가하였다. 최대한 PE 계열의 플라스틱을 사용하여 이 또한 나중에 재활용이 가능하도록 만든 것.
플라스틱은 고분자 물질이기 때문에 PE, PP, PET, PS, ABS 등 여러 형태가 있고 같은 종류의 플라스틱이라도 고유 분자의 형태가 조금씩 다릅니다.
플라스틱 성분에 대한 조다솔 대표의 설명이다. 폐플라스틱 뚜껑으로 ‘풍기 램프’ 제작에도 성공한 이들은 지금의 현실에 안주하는 대신 더 나아가기를 택했다. 의자 등의 업사이클링 가구를 본격적으로 만드는 방안을 구상 중이다. 이를 위한 플라스틱 성분 분석과 분류에 대한 체계적인 지식을 확보하고 장비를 개발하는 것이 그들의 목표다. @nowizlos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