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ebrity

최성은의 뜨거운 시선

〈시동〉의 빨간 머리. 최성은이란 이름은 낯설지만 이렇게 말하면 다들 고개를 끄덕일 것이다.

BYBAZAAR2020.08.20
드레스는 Isabel Marant, 귀고리는 Lemasque.

드레스는 Isabel Marant, 귀고리는 Lemasque.

〈시동〉의 빨간 머리. 최성은이란 이름은 낯설지만 이렇게 말하면 다들 고개를 끄덕일 것이다. 네 번의 오디션과 복싱 테스트 끝에 거머쥔 ‘소경주’는 그와 닮지 않은 듯 닮아 있다. 〈십개월〉을 연출한 남궁선 감독은 최성은을 “예쁘고 신비로운 외모를 가지고 있지만 내면에 폭주하는 무언가가 있는” 배우라고 표현했다.
 
“오히려 오빠와 남동생 사이에 끼어서 자라면서 살아남아야 한다는 생존력이 강했던 것 같아요. ‘다 때려 부수고 싶은’ (웃음) 반골 기질도 있고요”. 가출 청소년 ‘소경주’나 원치 않은 임신과 출산을 경험하는 〈십개월〉의 ‘미래’ 모두 다수에서 떨어져 나와 외딴섬처럼 소외된 이 시대 청춘이다. 하지만 가슴속엔 누구보다 뜨거운 어떤 것을 간직한 여자들. 그것이 분노이든 외로움이든 혼란이든. 해마다 충무로엔 새로운 얼굴이 등장하고 배우로 나아가는 여정이 거대한 벽을 부수는 것처럼 버겁게 느껴질 법도 한데 스물다섯 이 신인배우는 생각보다 단단하다. 
 
그럴 땐 눈앞에 닥친 일에 에너지를 쏟고 저를 끝까지 몰아붙여요. 어쩌면 저는 ‘깡’이 센 사람인지도 몰라요.
 
역시, 최성은은 괜찮을 것이다. 권투하는 빨간 머리 소경주가 그랬듯.

Keyword

Credit

  • 글/ 손안나(피처 에디터)
  • 스타일리스트/ 윤지빈
  • 헤어/ 백승권
  • 메이크업/ 이아영
  • 사진/ 김영준
  • 웹디자이너/ 김유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