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ebrity

바자 창간호의 얼굴, 조인성

창간 24주년을 맞는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 한국판의 표지를 장식한 얼굴은 바로 배우 조인성.

BYBAZAAR2020.07.14
무엇보다 나를 속이고 싶지 않아요.
하퍼스 바자 8월호

하퍼스 바자 8월호

 
 
7월 14일, 〈하퍼스 바자(Harper’s Bazaar)〉는 8월호의 커버를 공개했다.

 
 
하퍼스 바자 8월호

하퍼스 바자 8월호

 
 
 창간 24주년을 맞는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 한국판의 표지를 장식한 얼굴은 바로 배우 조인성. 실로 오랜만에 매체를 통해 모습을 드러낸 그의 화보와 인터뷰는 희소하기로 유명하다. “작품 때문에 인터뷰를 하곤 하지만 홍보 시즌이 끝나면 별로 할 얘기가 없어요. ‘내가 정말 말하는 대로 살고 있나’ 생각해서 말을 줄이는 것뿐이예요.” 카메라 앞에서의 촬영을 다소 어색해하는 모습도 보였다. “카메라 앞에서 100퍼센트 어색함을 지우기란 쉽지 않아요. 연기는 약간의 긴장과 자기만의 계산과 감정 등이 응집되어 나오는 복합적 결과물이예요. 내 몸이지만 내 마음대로 따라주지 않을 때도 있고, 상대에 따라 예상과는 다른 연기가 나오기도 해요. 늘 제로 값에서 시작되는 것 같아요. 그래서 재미있는 거죠.”  
 
하퍼스 바자 8월호

하퍼스 바자 8월호

 
 
이번 프로젝트는 패션 하우스 펜디(FENDI)와 함께 했다. 레저 웨어에서 영감을 받은 펜디의 2020 프리폴 컬렉션을 몽환적인 무드에 특유의 카리스마 넘치는 표정과 포즈로 녹여냈다.  
류승완 감독의 영화 〈모가디슈〉 개봉을 앞두고 있는 조인성과 나눈 인터뷰에는 배우로서는 물론 자신의 삶에 대한 진지한 자세도 엿볼 수 있다. 스스로가 가장 친한 친구라고 말한 그. “무엇보다 속이고 싶지 않아요. 내가 나한테 얼마나 솔직한지, 내마음에 어떻게 공감을 해주는지 다른 이는 몰라도 나는 알아줘야겠죠. 늘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한다는 것만큼은 스스로 알아주고 존중해주려고 해요.” 이번 화보와 인터뷰 기사는 하퍼스 바자 8월호 매거진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