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몰디브가 사라질 수도 있다? #지구해요

지속되는 지구가열화로 찾아온 열대지방의 위기

BYBAZAAR2021.05.13
지구가열화(지구온난화)가 지속되면 열대지방이 '거주 불능 지역'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적도 인근의 대표적인 휴양지 몰디브에 사람이 살 수 없게 돼 신혼여행이나 휴가를 즐기러 몰디브에 갈 수 없게 된다는 뜻이다. 
 
사진 Pexels / 뉴스펭귄

사진 Pexels / 뉴스펭귄

8일(현지시간) 미국 프린스턴대 연구진은 지구가열화가 계속되면 인간 신체의 한계로 인해 열대지방에는 사람이 살 수 없다는 내용을 담은 논문을 과학 학술지 네이처 지오사이언스(Nature Geoscience)에 게재했다. 
 
인간은 더운 곳에서 땀을 흘리고 증발시키는 방식으로 체온을 유지한다. 기온이 매우 높으면 인간은 땀을 많이 내 증발시켜야 하는데, 열대지방처럼 더운 데다 공기까지 습한 기후에서는 땀 증발이 적절하게 이뤄지지 않는다.  
 
연구진이 이를 고려해 인간이 버틸 수 있는 더위와 습도의 한계로 지목한 것은 습구 온도 섭씨 35도다. 습구 온도는 습도가 높아질수록 기온은 낮아지는 것을 반영하기 위해, 젖은 천으로 감싼 온도계로 측정한 기온이다.  
Gettyimages

Gettyimages

연구진은 국제 사회가 지구 기온 섭씨 1.5도 제한에 성공해야만 적도권 지방에서 습구 온도를 섭씨 35도 이하로 유지할 수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전 세계가 지구 기온 상승 섭씨 1.5도 제한에 실패하면 열대지방은 사람이 살 수 없는 곳이 된다는 것이다. 열대지방은 적도를 사이에 둔 남북 양회귀선 사이의 지대를 말하지만, 기후적으로는 월평균기온 20도 이상의 열대기후가 나타나는 지역을 일컫는다. 전 지구면적의 40%를 차지한다.

 
연구진은 지구가열화에 따른 열대지방 기온 상승을 분석하기 위해, 지구 기온상승 시 열대지방에 미치는 영향을 측정할 수 있는 '지구기후모델(global climate models)' 기법을 활용했다. 
 
기후위기로 인간이 살던 곳이 살기 어려운 곳으로 바뀌면서 '환경난민'이 되는 일이 전 세계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다. 현재는 주로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기후위기발 태풍, 해수면 상승 등으로 인해 환경난민으로 내몰리고 있다. 현재 국제 사회는 파리협정에 따라 197개 당사국이 지구 기온 상승을 섭씨 1.5도 이하로 제한하기 위해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있다고는 말하지만, 과학자들과 관련 연구기관 등은 당사국들의 노력이 여전히 부족한 수준이라고 비판한다. 특히 우리나라는 기후위기 대응에 소극적인 국가로 지탄받고 있다. 지난달 28일 UN은 2019년부터 2020년까지 한국 포함 75개국이 갱신하거나 새롭게 제출한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는 기후위기를 완화하기 부족하다고 밝혔다.  
 
 
우리가 사용하는 용어는 우리의 인식 수준을 뚜렷하게 드러내는 척도다. 지구 기온이 급격하게 상승해서 지구가 달아오르는 것을 온난화로 표현하면 우리는 그저 봄날 아지랑이 정도로 여기게 된다.  

이에 뉴스펭귄은 앞으로 모든 기사에서, 기후변화(climate change) 대신 '기후위기(climate crisis)', 지구온난화(global warming) 대신 '지구가열화(global heating')를 사용하기로 했다. 지구온난화는 지구기온 상승의 속도에 비해 지나치게 한가하고 안이한 용어이며 따라서 현실적이고 구체적으로 급박한 지구 기온 상승에 맞게 지구가열화로 부르는 것이 맞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정부(특히 환경부), 기업체, 언론 등에서도 지구온난화 대신 지구가열화를 사용할 것을 촉구한다.  -편집자 주-

 
 
 

Keyword

Credit

  • 기사 제공 / 뉴스펭귄 (임병선 기자)
  • 사진 / 게티이미지 뉴스펭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