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ebrity

팬데믹 시대, 김나영, 전진에게 가족이란?

나의 사랑, 나의 가족

BYBAZAAR2020.12.23
패션 매거진 〈바자〉는 ‘가족’ 화보를 공개했다. 힘겨운 팬데믹 시대를 살아가는 지금, 그 무엇보다 가장 소중한 존재는 가족이다. 입으로 부르고 머리 속에 떠올리기만 해도 항상 마음 한편이 따뜻해지고 먹먹해지는 존재. 〈바자〉는 다양한 형태의 가족을 뷰파인더에 담았다.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제공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제공

“두 아이는 신이 내게 보내준 존재 같아요. 더 강해지라고, 더 행복해지라고, 그리고 지치지 말라고.”라는 방송인 김나영과 장난기 넘치는 신우와 이준이, “언제나 친구처럼 다정하게 내 이야기에 귀 기울이고, 때로는 엄마처럼 넓은 마음으로 보듬어주죠.” 바라만 봐도 웃음이 터지는 신혼 부부 전진과 류이서, “하루하루 살아가는 의미를 부여해주는 기적 같죠.” 톱모델 송경아와 사랑스러운 딸 해이, “패션은 물론, 인생과 여자로서도 영감을 주는 존재입니다.” 외할머니와 엄마와 꼭 닮은 아이린, “인생을 함께 나누는 가장 편한 친구 같아요.” 모델이라는 같은 길을 걷는 배윤영, 윤지 자매까지.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제공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제공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제공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제공

가족이라는 이름 아래 그들의 모습은 행복과 안전함 그 자체였다. ‘특별한 어떤 날보다 평범한 일상을 함께 할 수 있는 소중한 존재’, 가족의 의미는 〈바자〉 1월호 가족 화보를 통해 만날 수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