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미너스 메이크업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2018년의 메이크업 키워드는 ‘입체’와 ‘광채’로 귀결된다. 윤곽을 잡아주는 컨투어링 메이크업과 빛을 더하는 루미너스 메이크업, 당신의 선택은? | 메이크업,루미너스,루미너스 메이크업

“빛의 섬세함을 표현한 루미너스 메이크업은 촉촉해 보이는 걸 선호하는 한국인에게 딱이에요. 아시아인의 피부 자체가 깨끗하고 맑아 보여 타고나길 빛이 잘 어울리는 피부이기도 하고요.”–메이크업 아티스트 최시노광채 피부의 정석, 루미너스 메이크업“쿠션이 한국에서 탄생한 것도 우리나라 여자들이 촉촉한 피부를 선호해서가 아닐까요?” 한국 여자들에게 루미너스 메이크업이 잘 어울린다고 생각하는 메이크업 아티스트 최시노는 그 이유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최근 몇 년간 자연스러운 피부 메이크업이 트렌드로 자리 잡았지만, 이번 시즌에는 빛에 좀 더 주력해도 좋다. 2018년 S/S 백스테이지에서는 마치 촉촉한 빛을 머금고 있는 듯한 베이스 메이크업이 눈에 띄었고 리얼웨이에서는 ‘키라키라’ 앱까지 등장하며 다시 광채 피부에 집중하기 시작했으니까. “루미너스 메이크업은 펄과 시머를 사용해서 이목구비를 살려주고 피부를 자연스럽고 촉촉하게 연출하는 기법이죠. 예전에 유행하던 광 메이크업과 다른 점이 있다면 피부의 탄력이 달라 보인다는 점이에요. 더 탱탱해 보이고 결도 건강하게 살려주거든요. 정샘물 인스피레이션의 손주희 원장의 설명이다. 하지만 어려 보이고 싶다고 해서 얼굴 전체가 번쩍번쩍하도록 메이크업하면 곤란하다. 모공이나 요철이 부각될 수 있으며 얼굴이 커 보일 수도 있으니 과한 것은 금물.피부에 빛을 얹는 방법루미너스 메이크업에서 가장 집중해야 하는 것은 빛. 고보습 제품, 오일 등으로 스킨케어를 마무리한 뒤 수분광 베이스를 발라 마치 피부가 빛을 머금고 있는 것처럼 연출한다. 피부 메이크업을 할 때에는 브러시를 사용해 결과 빛이 잘 살아나도록 완성도를 높일 것. 이때 페이스 라인에만 오일 컨트롤 파우더를 소량 활용해 광채를 살짝 낮춰주면 부어 보이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촉촉한 베이스를 완성했다면 글로, 펄 제품을 이마에서 콧대까지 이어지는 T존, 눈 옆쪽에서 광대뼈까지의 C존, 눈썹뼈 아래, 눈꺼풀 중앙, 코끝, 입술산과 턱 부분 등 입체적으로 표현하고 싶은 부위에 터치해주자. 손으로 발라야 양 조절을 쉽게 할 수 있으며 모공이나 요철이 많은 부위에는 자제할 것. 딱 한 군데만 선택해야 한다면 핑크 펄 파우더로 눈가 C존을 밝히는 것이 좋다. 잡티나 요철이 없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화사해 보이고 결이 매끈해 보이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