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나이 같은 필드의 두 아티스트에게 오브제란?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Lifestyle

같은 나이 같은 필드의 두 아티스트에게 오브제란?

1941년 미국 뉴저지에서 태어난 리처드 터틀과 같은 해 한국 충청북도 진천에서 태어나 뉴욕에서 활동하는 임충섭의 작품이 서울의 한 갤러리에 모였다.

BAZAAR BY BAZAAR 2022.03.16
 
Richard Tuttle, 〈Sunday〉, 2019,Photography by Christine Ann Jones © Richard Tuttle, courtesy Pace Gallery.

Richard Tuttle, 〈Sunday〉, 2019,Photography by Christine Ann Jones © Richard Tuttle, courtesy Pace Gallery.

80여 년 동안 동시대 미술계의 주요 흐름을 겪으며 독창적인 작업 세계를 만들어온 동갑내기 두 사람. 이들은 1970년대 개념미술, 미니멀리즘과 포스트미니멀리즘의 영향 아래 기존의 개념과 관습에 관한 질문과 그것을 끊임없이 전복하려는 시도를 해왔으며, 드로잉, 회화, 조각, 콜라주, 설치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특정 매체에 머물러 있지 않은 태도를 공통으로 보여주고 있다.
리처드 터틀의 오브제는 물성이 가진 연약함이나 단단함을 있는 그대로 내보이며 일종의 해방감을 준다. 오브제를 보이지 않는 미지의 영역으로 확장시켜나갈 수 있는 일종의 포털로 설정하여 개념적이고 철학적인 사유를 담아내기도 한다. 임충섭의 오브제는 개인의 기억과 감정을 다양한 사물의 역사와 섞어 응축된 서사로 드러낸다.
이번 전시에서는 리처드 터틀의 1991년부터 2019년 사이에 제작된 20여 점의 조각과 페인팅, 임충섭의 화석풍경 연작, 자유형 캔버스, 키네틱 설치 및 드로잉 등 1989년부터 2021년 사이의 작품 30여 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Choong Sup Lim, 〈Untitled〉, 2014,Photography by Sang tae Kim© Choong Sup Lim, courtesy Pace Gallery.

Choong Sup Lim, 〈Untitled〉, 2014,Photography by Sang tae Kim© Choong Sup Lim, courtesy Pace Gallery.

※ 리처드 터틀(Richard Tuttle)과 임충섭의 2인전, ≪How Objects Grasp Their Magic≫은 3월 12일까지 페이스 갤러리 서울에서 열린다.

Keyword

Credit

    에디터/ 박의령
    사진/ 마음산책, 페이스 갤러리 서울 제공
    디지털 디자인/ GRAFIKSANG

Weekly Hot Issue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