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성의 흐리고 낯선 얼굴들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키 188cm의 모델 출신 배우, 드라마 두 편 만에 미니시리즈 주연으로 등극한 신예. 자신만만한 구자성의 흐리고 낯선 얼굴들. | 배우,모델,모델 출신 배우,미스티,구자성

HELLOSTRANGER(윗줄부터) 페이즐리 셔츠는 Beyond Closet Collection, 옐로 재킷, 스트라이프 재킷은 모두 Wooyoungmi Paris, 화이트 팬츠는 Man on the Boon. 터틀넥 티셔츠는 Prada, 티셔츠, 데님 재킷은 모두 Giorgio Armani. 데님 팬츠는 Levis. 팔찌는 Fred. 스트라이프 니트는 Loro Piana, 레드 재킷, 팬츠는 모두 Songzio Homme. 브라운 니트는 Bottega Veneta, 하프 팬츠는 Beyond Closet Collection, 시계는 Cartier, 슈즈는 Jimmy Choo, 양말은 스타일리스트 소장품.…모델 시절엔 수트가 잘 어울리는 성숙한 이미지로 봤는데 연기할 땐 전혀 다른 느낌이더라. 무해한 대형견 같달까?모델 시절에 남성지 촬영을 많이 해서 그런가 보다. 오늘 촬영은 정말 즐거웠다. 사실 아직도 밝은 콘셉트의 화보나 여성 모델과의 촬영은 좀 쑥스럽다. 오히려 연기할 땐 괜찮은데.드라마 에 출연하고 있다. 실제 본인은 초면에 어떤 사람인가?예의를 지키되 밝고 유쾌한 사람? 사실은(웃음) 이게 다 내가 낯을 가린다는 증거다. 정적인 분위기를 못 견디는 거지. 물론 우리 드라마는 초면부터 현장 분위기가 정말 밝고 좋았다.촬영장 분위기가 좋은지 나쁜지는 보통 배우들끼리 웃느라 촬영이 중단된 적 있는가의 유무로 판단하지 않나?그런 적이 많았다. 특히 베로니카 박(김재경)과의 신은….(웃음) 내가 억지로 웃음을 참는 모습을 보면서 스태프들도 큭큭 대며 같이 웃음을 참을 정도다. 과연 철벽남 기대주가 베로니카 박한테 넘어갈지 안 넘어갈지를 주목해서 봐달라.에서 ‘고혜란(김남주) 옆 훈남 후배’로 주목받았다. 이번 작품도 그렇고 일명 ‘센캐’로 분류되는 여성들과의 케미가 유독 좋은 것 같은데.맞다. 그리고 약간 의심스러운 캐릭터라는 점도 비슷하네. 에서도 처음에 범인으로 오해받을 수 있는 상황이 있었지 않나.혹시 스포일러인가?음. 그것은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웃음) 과연 이 친구가 착한 사람일지 나쁜 사람일지 말이다. 미스터리한 면이 기대주라는 캐릭터의 매력 중 하나인 것 같다. 의리가 있다는 것도 비슷하다. 아무리 남들이 나쁜 사람이라고 비난해도 자기 사람이면 끝까지 지키는 점도.‘초면에 사랑에 빠진다’는 설정 때문에 드라마 와 비교하는 이들도 많다.우리 작품은 주인공에게 안면실인증이 오게 된 계기, 안면실인증을 겪으면서 느끼는 공포감, 그리고 주인공이 그걸 어떻게 극복해나가는지를 디테일하게 보여주는 드라마다. 코믹적인 요소도 있고, 로맨스적인 요소도 있지만 이런 성장 포인트가 차별점인 것 같다.‘모델 출신 배우’로서 선배 김영광과의 작업 소감은?모델 분야에서 한 획을 그은 분 아닌가. 모델 활동을 하는 동안 “디올 쇼에 서자”는 목표가 있었는데 김영광 선배는 그걸 이룬 분이다. 남자가 봐도 멋있다. 게다가 도민익(김영광)과 기대주는 어릴 적부터 친구인 설정이다. 편안하게 연기할 수 있도록 챙겨주셔서 촬영할 때마다 감사하다. 가르치는 느낌이 아니고 내 상황을 같이 고민해주신달까. “우리 둘이 함께 케미를 만들어보자, 이 부분을 같이 고민해보자.”모델에서 연기자로 전향하고 나서 가장 달라졌다고 느끼는 부분은 무엇인가?이를테면 같은 카메라 앞이라고 해도 몸을 쓰는 방식이 완전히 다르지 않나. 그런 외적인 것보다 내적인 차이가 더 큰 것 같다. 배우라는 직업이, 드라마라는 작품이 하루 찍고 끝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몇 개월 넘게 촬영하면서 내 캐릭터에 대해 더 많이 생각한다. 촬영이 없는 날에도 고민은 계속되고. 집중력도 더 필요하고.실용음악과에서 색소폰을 전공했다. 모델 피지컬을 타고나놓고 음악을 택했다는 게 다소 의외다.내 피지컬이 좋다는 생각을 한 적이 없다. 어릴 때 뚱뚱했거든. 고3 땐 음대 입시를 준비하면서 연습실에서 밤을 꼴딱 샜는데 그때 정말 많이 먹었다. 같이 연습하는 형이랑 둘이서 삼겹살을 21인분까지 먹었으니까. 그러다 대학 가선 다시 빠지고. 내 몸이 좀 고무줄처럼 늘었다 줄었다 한다. 모델 제의는 대학교 1학년 때 처음 받았는데 당시엔 부모님이 반대를 많이 하셨다. 그래서 결국 군대에 갔다.(웃음) 제대하고 부모님께 한 번 더 말씀드렸다. “딱 2년만 해보겠습니다.” 그제야 한번 해보라고 하시더라. 런웨이 데뷔가 송지오 선생님 쇼였다. 부모님이 그걸 보러 오셨는데, 그때 마침 차승원 선배님이 메인으로 나오셨거든.(웃음). 그걸 보고 믿어주기 시작하셨다.새로운 분야에 뛰어드는 걸 즐기는 것 같기도 하다.워낙에 도전하는 걸 좋아한다. 호기심도 많은 성격이고. 내가 욕심이 많아서 그런지, 연기적으로도 콕 집어 어떤 걸 하고 싶다기보다는 캐릭터, 장르 상관 없이 그냥 모든 걸 다 경험해보고 싶은 마음이다.일단 시작이 좋다. 드라마 두 편 만에 주연 배우로 올라섰다.다들 잘 모르시지만 사실은 여섯 편이다. 웹드라마에다 방영 안 된 작품까지. 많이 배웠다. 아무래도 이번 작품은 첫 주연작이다 보니 부담이 없다고 하면 거짓말일 거다. 그렇다고 해서 너무 신경 쓰진 않으려고 한다. 내가 하는 연기에 확신이 안 생길까봐. 대신 감독님과 되도록 많이 대화하고 조언을 구하는 편이다.홍보도 열심이다. 아까도 스태프에게 일단 “월요일에 뭐하세요?”라고 던지고 정해진 답인 ‘본방 사수’를 요청하지 않았나.내 인스타그램에도 드라마 포스터를 올리며 홍보하고 있는데, 딘딘 형이 자꾸 댓글에 ‘성공하라’며 부담을 준다. 그 형 참.(웃음) 팀과는 여전히 돈독한가 보다.단톡방이 아직도 살아 있다. 안 그래도 얼마 전에 윤호 형이 콘서트에 초대해줘서 다 같이 만났다. 몸은 힘들었지만 자체가 내겐 너무 좋은 경험이었다.그즈음 무인도에 가져가고 싶은 세 가지를 묻자 스마트폰, 이불, 온수매트라고 답했다. 집돌이 아이템 3종 세트다.집돌이 맞다. 쉴 땐 아예 집 밖에 안 나간다. 5일 동안 집에만 있었던 적도 있다. 편의점에서 ‘식량’ 같은 걸 사 온 뒤 온수매트를 켜고 누워서 티비를 보는 거지. 질리면 유튜브 보고, 피겨 만들고. 웹툰은 유료 결제한 뒤 미리보기하고.그나저나 오뉴월에 온수매트와 이불이라니.난 지금도 온수매트를 켜고 잔다. 여름에도 항상 뜨거운 물로 샤워하고.추위를 많이 타는 남자, 신선하다.따뜻하게 보듬어줄 이가 필요하다.(웃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