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다가올 F/W시즌에 여성미를 어필하는 법 3가지

2020 F/W 시즌엔 많은 디자이너들이 닥쳐올 불행을 예견이라도 한 듯 지구종말론에 관한 이야기를 펼쳐놓았고, 4대 도시의 패션위크가 채 끝나기도 전에 전 세계가 코로나19 공포에 휩싸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희망 찬 미래와 패션을 갈구한다. 가을과 겨울을 위해 주목해야 할 빅 키워드와 핫 이슈,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펼쳐질 패션쇼의 미래.

BYBAZAAR2020.08.09
RHYTHMICAL FRINGE
대니얼 리가 쏘아 올린 ‘뉴 보테가’ 열풍은 여전히 건재했다. ‘세련되고 우아한, 그리고 편안한 옷’에 대해 고민했다는 그의 선택은 프린지. 사방으로 흩날리는 이 디테일은 니트 드레스, 퍼 코트, 클러치에 더해져 존재감을 배가시켰다. 프라다, 디올, 질 샌더 역시 긴 프린지에 전폭적인 지지를 보냈다. 보헤미안의 굴레를 벗어나 다양하게 해석된 프린지가 대유행을 예고한다.
 
 
1940s LADIES
1970년대의 풍요롭고 글래머러스한 매력에 몰두하던 디자이너들이 우아한 1940년대로 시선을 돌렸다. 제2차 세계대전 직후 등장했던 허리를 강조한 ‘볼드 룩’이 런웨이에 대거 선보인 것. 봉긋하게 솟아 오른 어깨와 다양한 칼라 장식의 셔츠 드레스, 풍성하게 퍼지는 플레어스커트 등. 특히 1940년대 일하는 여성의 이미지를 대변하던 아이콘 ‘리벳공 로지’ 포스터 속 헤어 스카프 장식과 블랭킷을 매치한 마크 제이콥스의 스타일링을 눈여겨보길.
 
 
INTIMATE APPAREL
‘침대 밖으로 탈출한 란제리’의 존재감은 이번 시즌에도 두드러진다. 지난 시즌이 브라톱, 슬립 드레스, 코르셋이었다면, 이번엔 아주 얇은 레이스 소재의 블랙 란제리가 대세다. 라텍스 레깅스와 함께 극강의 섹슈얼리티를 표출한 생 로랑이 대표적이며, 슬립과 함께 니트 카디건과 쇼츠를 제안한 돌체앤가바나는 현실적인(?) 팁이 되어줄 듯.
 
 

Keyword

Credit

  • 에디터/ 황인애,이진선,서동범,윤혜영,가남희
  • 웹디자이너/ 김유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