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사적인 취향 : 에디터의 인생 웹툰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에디터가 공개하는 인생 웹툰은 무엇?



조명가게 / 강풀

클릭 후 웹툰 보러가기!


친한 동료도 잘 모르는 숨겨진 취향이 있다. 바로 미스터리, 스릴러 등을 좋아한다는 사실. 어릴 때부터 〈명탐정 코난〉, 〈소년탐정 김전일〉, 〈20세기 소년〉 등등 수수께끼로 가득 찬 불가사의 스토리를 섭렵했었다. 어른이 돼서는 주춤했지만, 이런 장르를 좋아함에도 불구하고 한때 푹 빠져서 두려움에 클릭조차 제대로 못 하고 마우스 위에서 손만 덜덜 떨었던 심리물이 있다. 바로 2011년에 연재한 강풀의 〈조명가게〉. 공포에 떨면서까지 끝까지 완독하고 싶었던 이유는 탄탄한 스토리와 숨 막히는 표정 묘사가 압권이었기 때문. '웹툰이 이렇게 소름 끼칠 수가 있구나'하는 것을 느꼈던 작품이다. 요즘처럼 집에 있는 시간이 많을 때 본다면, 밤새우는 것은 기본일 듯.
-디지털 디렉터 P

어쿠스틱 라이프 / 난다

클릭 후 웹툰 보러가기!


난다 작가의 〈어쿠스틱 라이프〉는 사소한 일상생활을 에피소드 형식으로 풀어낸 웹툰이다. 말랑말랑한 그림체에 주인공의 일상 에피소드를 보면 저절로 힐링 되는 기분. 에피소드에 소소하게 공감되는 부분도 많고 ‘이런 삶이 소확행이 아닐까?’ 생각하게 되는 부분도 많아 이 웹툰을 보면 마음이 한구석이 따스해진다.
-패션 컨트리뷰팅 에디터 K


대학일기 / 자까

클릭 후 웹툰 보러가기!


카톡 프로필 사진을 담당하는 웹툰 〈대학일기〉. 특히 대학 시절, 시험 기간에는 무조건 대학일기의 웹툰 한 장면을 프로필 사진을 해두곤 했다. 간단하지만 인상적인 그림체와 적절한 유머가 스트레스 해소용으로 최고! 그리고 친구들끼리 카톡으로 대화할 때 짤로 자주 이용해 기억에 많이 남는다. 끝까지 본 몇 안 되는 웹툰 중 하나.
-피처 컨트리뷰팅 에디터 M

아홉수 우리들 / 수박양

클릭 후 웹툰 보러가기!


처음 이 웹툰을 보게 된 것은 친구의 추천이었다. 웹툰을 즐겨보는 편이 아니라 누군가 추천을 해줘도 쉽게 시도하지 않았는데 그날따라 이 웹툰을 보게 되었고 바로 인생작으로 등극했다. ‘우리’라는 이름을 가진 3명의 인물이 각자의 이야기를 풀어내는데 20대 혹은 30대라면 모두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이다. 불안정하면서도 혼란스러운 시기의 ‘우리’들의 사연을 보며 같이 마음 아파하고 웃다 보면 시간 순삭! 무엇보다도 3명의 우리를 뜻하는 ‘우리들’과 독자를 포함한 모든 사람의 이야기임을 의미하는 ‘우리들’로 제목을 중의적으로 쓴 부분이 무척 인상깊다. 웹툰을 알게 된 순간부터 바로 정주행하고 매주 다음 편 업데이트를 기다리고 있다.
-디지털 컨트리뷰팅 에디터 Y

에디터가 공개하는 인생 웹툰은 무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