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카페, 곧 뜰 것 같아!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차에 대한 진지함과 공간의 분위기, 그 어느 것도 놓치지 않은 서울의 신상 티 하우스 두 곳.

FE26


FE26FE26FE26FE26FE26FE26
1 Must-know
서울의 가장 핫한 동네로 떠오른 성수동에 자리한 ‘FE26’. FE26은 철, 스테인리스, 알루미늄, 황동 등 다양한 금속 소재를 이용해 홈웨어 제품과 오브제를 만드는 브랜드이다. ‘이런 브랜드가 카페를 한다고?’ 라는 생각이 들 수 있다. 하지만 카페 곳곳에 비치된 메탈 소재의 테이블, 조명, 소품들이 주는 차가움과 따뜻한 차가 어우러지는 독특한 무드를 경험해 본다면 나도 모르는 사이 고개가 끄덕여질 것.


2 Must-eat
카페 내부에서 보았을 때 지나가는 사람들의 발걸음 정도가 보이는 ‘지하 1층’. 이곳에서 독일 베를린의 ‘Paper and Tea’ 브랜드 제품을 맛볼 수 있다. 특히 직접 구워 제공하는 스콘도 함께 즐겨볼 것을 권한다. 스콘 특유의 심플함이 단조로울 수 있는 차의 풍미를 배가시켜줄 것이다.


3 Check-point
시간적 여유가 있다면 1.5층에서 운영 중인 다양한 아티스트들의 작품과 브랜드의 제품을 만나볼 수 있는 셀렉샵을 둘러보는 것도 추천!

주소 서울특별시 성동구 서울숲2길 12 B1F - 1F
운영시간 12:00-20:00(화-일), Last order 19:00/ 월 휴무

이음티하우스
이음티하우스이음티하우스이음티하우스이음티하우스이음티하우스이음티하우스
1 Must-know
요즘 ‘인싸’들이 많이 찾는다는 부암동 ‘이음티하우스’. 서울에서 드물게 한적한 카페의 정취를 느끼고 싶다면 이곳이 정답. 산지에서 직접 공수하는 다양한 싱글 오리진 티와 동양의 새롭고 아름다운 차 도구를 소개하는 셀렉트샵이다.

2 Must-eat
이음티하우스는 1인 20,000원으로 팽주(차 우리는 사람)가 직접 우리는 차 세가지를 테이스팅 할 수 있는 ‘티코스’와 원하는 차 1가지를 맛볼 수 있는 ‘일반테이블’을 구별하여 사용하고 있다. 사전 예약이 필요한 ‘티코스’는 90분 동안 나의 취향에 맞는 차를 찾을 수 있는 시간! 팽주에게 기존 메뉴에 없는 차를 얘기한다면 직접 내어주니 방문 전 나의 ‘차 취향’을 정의해 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차를 처음 접하는 경우라도 당황하지 말 것! 이음하우스의 팀원들이 매 시즌 새로운 차의 맛과 향을 체크해 적어놓은 ‘테이스팅 노트’를 참고하면 된다. 이마저도 어렵다면 ‘이달의 차’를 이용해 볼 것!

3 Check-point
이곳은 차에 집중하기 위해 매장 내 따로 디저트를 판매하지 않는다. 대신 향이 강하지 않은 디저트류를 직접 가져와서 곁들여 먹을 수 있다. 주인이 추천한 인근 디저트 맛집 ‘묘한 빵집’, ‘부암동 와플’, ‘스코프’, ‘동양방앗간’, ‘미정당’ 이 있으니 꼭 함께 맛보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의문로137 3F
운영시간 11:00~21:00(수-월)/ 화 휴무


차에 대한 진지함과 공간의 분위기, 그 어느 것도 놓치지 않은 서울의 신상 티 하우스 두 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