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비드 장의 라멘 비법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한국 사람은 면이라면 환장한다. 나도 예외는 아니다.” 면에 대한 사랑을 강렬히 어필했던 셰프 데이비드 장. 그의 라멘 비법을 담은 쿡북을 소개한다.

뉴욕의 모모쿠푸

한국 사람은 면이라면 환장한다. 나도 예외는 아니다.”

책의 문장부터 셰프 데이비드 그의 면에 대한 사랑을 강렬하게 어필한다. 데이비드 장은 맨해튼을 거점으로 활동하는 한국계 미국인 셰프다. 그가 처음 뉴욕에 문을 레스토랑은 중심 레스토랑인 누들 바였고, 이름은 모모푸쿠 붙였다. 일본어로행운의 복숭아라는 뜻이자, 인스턴트 라면을 최초로 발명한 일본인안도 모모푸쿠 대한 경의를 표하는 이름이었다. 그의 누들 바는 일본식 라멘뿐 아니라, 중국식, 한국식 아시아의 누들로드를 장대하게 펼쳐낸다. 물론 떡볶이, 김치찌개, 오이김치 셰프가 어릴 집에서 먹어왔던 한국 음식을 다양하게 선보이기도 한다.

책은 데이비드 장의 요리 인생을 따라간다. 일본에서 요리 공부를 하던 , 뉴욕에서 레스토랑을 오픈하며 '라멘'이 아닌 '누들'이라는 단어를 끈질기게 고집한 이유 자전적 이야기와 함께 그의 레스토랑을 찾는 사람들의 이야기들을 담았다.

역시나 눈을 번쩍이며 메모하게 만드는 것은 데이비드 셰프의 조리 비법들이다. 라멘 육수 내는 , 맛있는 뽑는 구석구석에 따라 보고 싶은 노하우들이 한가득 담겨 있다.

뉴욕의 스타 셰프, 데이비드 장의 요리 비법만 익혀도 아시아 요리의 모든 것을 독파할 있다.

저자 데이비드 , 피터 미한

구입처 교보문고

가격 3만 원대

 

 

“한국 사람은 면이라면 환장한다. 나도 예외는 아니다.” 면에 대한 사랑을 강렬히 어필했던 셰프 데이비드 장. 그의 라멘 비법을 담은 쿡북을 소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