셰프 냉장고를 담은 쿡북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미쉐린 셰프들의 냉장고 재료로 만든 요리가 담겨있다.

푸드 에디터의 책장 대방출. 국내외 서점을 샅샅이 뒤져 모아 온, 보석 같은 쿡북을 공개한다.

INSIDE CHEF’S FRIDGES, EUROPE (Taschen)

요탐 오톨렝기(Yotam Ottolenghi), 호안 로카(Joan Roca), 피에르 에르메(Pierre Herme), 올란도(Matt Orlando)…. 세계에서 손꼽히는 셰프들의 냉장고를 구경한다는 것은 상상만 해도 짜릿한 일이다. 레스토랑이 아닌 아주 사적인 냉장고라면 더더욱 그렇다.

INSIDE CHEF’S FRIDGES, EUROPE』의 공동 저자 캐리 솔로몬과 아드리안 무어는 전 세계 팬들을 대신해 유럽 셰프들의 냉장고를 샅샅이 뒤졌다. 셰프가 즐겨 쓰는 재료, 셰프가 성장했던 고향의 로컬 식품들을 제대로 구경시켜준다. 심지어 어떤 냉장고를 쓰는지 모델명까지 꼼꼼히 기록해 두었다. 대중들의 소소한 관음증을 꽤 통쾌하게 해소해준다.

셰프들의 냉장고에는 구경할 거리가 많다. 유럽에서만 잡힌다는 블루 랍스터, 유럽에서도 꽤 보편적인 재료로 자리 잡은 미소, 미린 등 일본 식재료와 태국 식재료를 찾아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책장을 한 장 더 넘기면 냉장고 재료로 만든 셰프의 음식이 등장한다. 생각보다 만드는 방법이 간단하다. 이런 게 셰프의 집밥인 걸까. 너무 쉬운 나머지 따라 만들어도 실패할 것 같지가 않은 자신감이 생긴다. 유럽 여행 중 들렀던 미쉐린 레스토랑, 콧대 높았던 미쉐린 셰프들의 사적 냉장고가 궁금하지 않은가? 그렇다면 이 책이 사이다가 되어 줄 것이다.

구입처 애술린

주소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45 11

문의 02-517-0316

가격 4만원대

미쉐린 셰프들의 냉장고 재료로 만든 요리가 담겨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