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알고 있던 MBTI는 가짜다

혈액형은 병원에서 공인받을 수 있고 별자리는 이미 사회적 합의를 마쳤다. 그렇다면 MBTI는?

BYBAZAAR2021.10.27

MBTI 뭐예요? 

옆 자리 후배가 귀신에 홀린 것 같은 얼굴로 말했다. “선배 강유미 유튜브 봤어요? 저 진짜 소름 돋았잖아요.” 강유미가 인류학자 수준으로 INTP형 인간을 복원해놓았다며 책상을 쳤다. “저도 아이스 브레이킹은 진짜 쓸모없다고 생각하거든요. 강유미가 대화를 위한 대화는 하지 말자고 말하는데 엄청 통쾌하더라고요.” 후배는 그렇게 영상이 끝나기까지 매분 매초 고개를 끄덕였다고 했다. 
 
나는 내유형이 ENTP임을 안다. 그리고 온갖 ENTP의 특성과 밈을 찾아보는데 시간을 아끼지 않는다. 다른 유형이 어떤지는 잘모른다. MBTI가 정확히 뭔지도 모르면서 곤란함을 겪지 않으려고 성실히 테스트에 응했을 뿐이니까. 그도 그럴 게 ‘순혈주의자’들은 혈액형 만큼이나 들어맞는 결과를 보여주는 MBTI에 열광했다. 4개의 분류로 어떻게 인간을 판단하냐며 시니컬하게 굴던 이들도 “16개로 늘 어났다고? 좀 낫네.”라며 MBTI에 손을 들어주었다. 에디터라는 직업을 갖고 여러 분야의 많은 사람을 만나는 동안 MBTI가 뭐냐는 질 문을 수도 없이 받았다. 이제 연기자나 셀럽 인터뷰 때도 빼놓지 않고 물어보는 필수 질문이 되었다.
 
MBTI가 재미는 있지만 그렇게까지 믿지는 않는다고 미지근한 태도를 유지하던 나는 서서히 과몰입의 길로 빠져들었다. 후배와 나는 왼쪽 손바닥과 오른쪽 손바닥이 되어 매일 새롭게 쪄지는 ‘짤’을 보며 쿵쿵짝 손뼉을 쳐댔다. 간결하면서도 특징을 잘 잡아낸 식빵짤은 아직도 감명깊게 남아있다. 나는 식빵을 먹으면 식빵을 먹는것에서 행위가 끝난다. 벌어진 식빵 봉지는 이제 내 눈앞에 들어 오지않는 것이다. 후배는 습기의 침입을 최소한 막아보고자 귀찮음을 겨우 떨치고 봉지의 입구를 식빵 덩어리의 아래로 욱여넣는다고 했다. 서로 정말 이해가 안 간다고 도리질을 하면서 짤 속에 그려진 하염없이 입을 벌린 ENTP의 식빵 봉지와 불쌍하게 식빵의 무게를 감당하 고 있는 INTP의 식빵 봉지를 보고 동의의 웃음을 터트렸다.
 
인터넷에서 흔히 하는 MBTI 검사는 진짜가 아니라는 이야기가 들려오기 시작했다. 위기상황. 혈관에 여덟 개의 알파벳이 흐를지도 모 르는 후배와 나는 정식 검사를 받아보기로 했다. 검색창에 ‘정식 MBTI’를 쳐보니 쇼핑하듯 정식 검사를 살 수 있는 링크가 수두룩 떴다. 이 방법이 최선일까? 주변의 자문을 거쳐 한국MBTI연구소라는 공인된 기관이 있다는 걸 알게 됐다. 비교를 위해 후배는 검색 결과의 링크를 타고정식검사지(M과Q중 선택 할 수있는데 Q는 M의 검사문항에 더 디테일하게 지표를 변별 할 수 있는 추가 문항 51개가 있는 버전이다)를 구매했다. 나는 한국MBTI연구소의 도움을 받아 검사를 진행했다. 두 방법 모두 정식 검사지를 사용하고 결과를 받는 방법은 동일하다. 가장 큰 차이점은 ‘해석 상담’이 동반되느냐였다. 똑같이 공인된 결과와 전문해석 보고서를 받아도 ‘해석 상담’이 없으 면 어느 성향으로 그래프가 많이 뻗어 있는지 처럼 눈에 보이는 결과를 단순하게 읽는 것에 그칠 수밖에 없는 것이다. 
 
검사를 마치고 나니 후배와 나 둘다 알고있던 MBTI 유형과 정식검사 결과가 같았다.결과가 같다고 차이가 없는건아니다.인터넷에 떠도는 간이 검사는 심심풀이 심리테스트에 가깝고 정식 검사는 현재도 활용되는 ‘해석 상담’을 위한 진단 도구라고 보면 된다. 상담과 동시에 MBTI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주던 김재형 연구부장은 널리 알려진 MBTI의 특징에 가위표를 치고 많은 것을 바로잡아주었다.
 

한국 MBTI 연구부장이 알려주는 MBTI의 진실  

 
MBTI는 점도 아니고 선도 아니다. E라는 하나의 코드로만 설명 할 수 없다.ENTP를 하나의 문장으로 읽어야 할 것.즉 입체적 인 ‘구’로 봐야 한다. 


2 MBTI에서는 단점을 표현하지 않는다. ‘내향적=소극적이고 나쁘다’가 아니라 에너지를 내부 세계의 개념 이나 아이디어에 쏟는 유형이라는 뜻이다. 대부분의 진단 검사들은 ‘약점’을 이야기하는데 MBIT는 주의점이라 표현하고 앞으로 개발할 숙제가 있는 것으로 본다. 


3 이는 MBTI가 타고난 성격, 갖고 태어난 씨앗이 무엇인지 알아보는 선천적인 ‘선호 경향’을 알아보는 검사이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국어 선생님에게 클럽 가는 게 좋은지, 책을 읽는 게 좋은지 물었을 때 본인의 직업적 성향이 독서에 가깝고 실제로 독서를 많이 한다 해도 머릿속에서 떠올렸을 때 클럽에 가는 내가 더 즐거우면 그 사람은 클럽에 가는 걸 좋아하는 사람 인 것이다.


4 그렇다면그사람은클럽에동그라미를쳐야한다.검사할때되고싶은나를떠올리지말고과거 부터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가장 편안한 나를 떠올려야 한다. 


5 그렇게 해서 얻은 결과에서 자기가 어떤 모습인지 확인하고 내가 못 보는 나의 맹점이 무엇인지 확인하기 위해서 MBTI가 필요하다.


5계명을 듣고 나니 인터넷에 돌던 각종 밈과 궁합부터 직업 선택까지 한 치의 의심 없이 믿으며 좋아요를 남발한 게 부끄러워졌다. 나는 나만의 독특한 기질을 가졌다 생각했는데 ENTP 유형의 괴팍함에 한데 묶이는 것이 내심 기분 나빴다. 반대로 INTP인 후배는 자신의 괴팍한 성격이 INTP 유형에 속해 마치 울타리 안에서 동지를 만난 것 같아 편하다고 했다. 유행하는 문화의 하나라 웃고 넘어간다면 괜 찮지만 이렇게 내 성격과 기질을 틀에 넣는다면 위험한 것이 아닌가? 어쨌든 우리는 여전히 MBTI에 재미를 느낀다. 정확한 결과를 바 탕으로 재미에 정확한선을 그을줄 알게 되었고 실질적인 판단에 활용 할 수 있게 되었다.그렇다. MBTI에 과몰입 하고 있다면 짤 그만 보고 가까운 마음센터에 가시라.

Keyword

Credit

  • 에디터/ 박의령
  • 일러스트/ 나이스프레스
  • 도움말/ 김재형(한국MBTI연구소 연구부장)
  • 웹디자이너/ 민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