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ebrity

김선호, 이런 캐릭터는 오랜만이야!

<갯마을 차차차〉의 홍반장을 통해 2021년 대세 배우로 떠오른 김선호의 매력을 알아봤다.

BYBAZAAR2021.10.12
두 남녀 주인공의 케미스트리가 화제였던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가 종영을 앞두고 있다. 이 드라마를 통해 대세 배우로 떠오른 이가 있으니, 바로 남자 주인공을 연기한 김선호다. 그의 이미지와 찰떡이었던 홍두식 캐릭터에서 우리가 김선호에게 빠질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뽑았다.

 

1. 이렇게 다정해도 되나요

쎈 캐릭터들이 안방극장을 점령한 요즘, 김선호가 연기한 ‘홍반장’ 홍두식은 이러한 트렌드와는 동떨어졌다. 홍두식의 공식적인 직업은 무직이지만, 그는 바닷마을 공진동의 반장으로 동네 사람들을 두루두루 챙기는 따뜻한 심성과 친화력을 가진 인물이다. 김선호 또한 〈1박 2일〉을 통해 주변 사람들을 잘 챙긴다고 알려졌는데, 입짧은햇님은 자신의 라이브 먹방에서 김선호가 “처음으로 자신의 대기실에 먼저 와서 인사한 사람”이라고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마켓〉의 비하인드를 말하기도 했다. 그 다정함과 선함은 빌런도 이길 강력한 매력이다.
 

2. 그런 로맨틱한 눈빛은 위험해

쳐다보기만 해도 그 눈빛에 빠져들게 하는 멜로 장인, 로맨틱 장인들이 있다. 그 계보를 김선호가 잇는다. 상대 배우인 신민아뿐 아니라 동네 주민들을 쳐다보는 눈빛도 로맨틱하게 느껴지니 말 다 했다. 상대적으로 늦은 데뷔 때문에(2009년 연극으로 연기를 시작하고 2017년 첫 드라마에 출연했다) 김선호를 20대로 보기도 하는데, 그는 사실 30대 중반의 나이다. 다양한 연기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나오는 그윽한 눈빛도 무시하지 못할 것. 여기에 웃을 때 드러나는 보조개, 짓궂은 표정을 지을 때 생기는 주름, 부드러운 중저음의 목소리가 더해져 더 큰 시너지를 낸다.
 

3. 알고 보면 운동 능력도 만렙

〈1박 2일〉의 팬이라면 이미 알고 있었겠지만, 김선호는 의외로 좋은 운동신경을 갖고 있다. 그 능력이 발휘된 장면이 바로 〈갯마을 차차차〉 4화에 등장한다. 팬들이 다시 보기로 제일 많이 복습한다는 서핑 장면이다. 김선호는 이 장면을 위해 따로 서핑을 배웠다고 알려졌다. 탁 트인 바다 풍경과 자유롭게 파도를 즐기는 그의 모습에 보는 이마저 가슴이 시원해진다. 훈훈한 외모와 듬직한 몸에 운동까지 잘하다니, 김선호에게 열광할 수밖에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