셰프가 알려주는 배달 음식 재활용 레시피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Lifestyle

셰프가 알려주는 배달 음식 재활용 레시피

‘냉장고 파먹기’도 일종의 환경보전이다. 음식 쓰레기가 될 위기에 처한 식재료들을 한 끼 집밥으로 그럴듯하게 재탄생시킬 순 없을까? 두 명의 셰프가 브런치부터 디저트, 안주까지 근사한 레시피를 창조해냈다. 재료가 없으면 없는 대로, 집에 있는 것을 총동원해 만들어보자.

손안나 BY 손안나 2021.10.03
족발 김밥
먹다 남은 족발은 어떻게 활용하면 좋을까? 족발을 다시 데워 한 끼 더 먹는 게 질린다면 김밥으로 말아보자. 완전히 새로운 맛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재료 | 남은 족발, 남은 상추·깻잎·마늘·쌈장·무말랭이 무침, 햇반, 청양고추, 고추냉이
1 마늘을 다져 기름에 볶아 색을 낸다.
2 밥에 참기름과 소금으로 간을 해서 준비한다.
3 깻잎이나 상추는 채 썰어 준비한다.
4 김 위에 밥을 넓게 깔고 튀긴 마늘을 고루 뿌린 후 족발의 살과 지방 부분을 겹쳐서 얹는다. 무말랭이와 채 썬 야채들을 넣고 돌돌 만다.(냉장고에 묵혀둔 야채가 있으면 함께 채 썰어 넣어도 좋다.)
5 볼에 쌈장, 다진 청양고추, 다진 마늘, 고추냉이를 넣고 섞어 소스를 만든다.
6 김밥을 자른 후 5의 특제 소스를 얹으면 완성!  
 
 
허브마늘버터 새우
조금씩 남은 해산물은 어떻게 재활용하면 좋을까? 한꺼번에 넣어 볶음밥으로 만들어 먹는 것 말고 색다른 요리에 도전하고 싶다면 따라 해보자.  
 
재료 | 남은 해산물(새우, 주꾸미, 꼬막, 조개류 등 아무거나), 시금치 두 줌, 잣 1t,  호두 3알, 레몬, 화이트 와인 비네거 1/3t(없다면 다른 비네거류로 대체 가능), 무염버터 200g, 다진 마늘 2t, 다진 파슬리 4t, 다진 양파 2t, 소금, 후추, 딜, 바게트
1 잣과 6등분 한 호두를 팬에 살짝 구워준다.(기름 없이 약불에서 한다.)
2 무염버터는 잘게 잘라 상온에 둬 부드러워지도록 한다.
3 2번에 다진 마늘, 다진 파슬리, 다진 양파, 화이트 와인 비네거를 넣고 잘 섞는다.
4 시금치는 손질 후 준비한다.
5 새우는 3등분 해서 준비한다.(주꾸미는 먹기 좋게 자르면 된다.)
6 팬에 완성시킨 버터(3번) 1t을 넣고 소금, 후추 간을 한 시금치를 볶아 준비한다.
7 팬에 완성시킨 버터(3번)를 2~3t 넣고 새우 등 해산물을 볶다 1번을 넣고 더 볶는다.
8 레몬 웨지로 즙을 짜 마지막에 한 번 더 섞으면서 볶는다.
9 접시에 시금치를 깔고 완성된 8번을 올린 다음 딜을 올려 마무리한다.
10 구운 바게트를 곁들여 먹는다.
 
 
수박 치즈
아무리 수박을 좋아하는 이라도 수박을 사기 전엔 여러 번 고민하게 된다. 한 통을 클리어하기도 전에 먹다 지치거나 수박을 먹는 속도보다 수박이 상하는 속도가 더 빠를 때도 있다. 먹다 질린 수박을 수박 치즈로 되살려 홈 파티 필살기 메뉴로 활용해보자.  
 
재료 | 남은 수박 50g(삼각형 모양 2~3조각), 와일드 루콜라 혹은 일반 루콜라 20g, 부라타(또는 프레시 모차렐라) 한 덩이, 흰색 슬라이스 치즈 1장, 그라노파다노 혹은 파르메산 치즈, 프로슈토 2장(하몽으로 대체 가능), 바질페스토 2t
발사믹 드레싱 재료 | 올리브유 10g, 발사믹 4g, 레몬즙 4g, 소금, 후추 → 발사믹 드레싱 재료는 한 곳에 넣고 잘 섞는다.
수박 드레싱 재료 | 수박 20g, 올리브유 10g, 화이트 와인 비네거 5g(모든 비네거류로 대체 가능), 소금, 후추, 레몬즙 약간 (*수박 드레싱 재료는 한 곳에 넣고 갈아서 준비한다.)
1 수박 껍질을 제거하고 두꺼운 크기(7cm×7cm)로 한 덩이 잘라 준비한다.
2 수박 위에 레몬즙을 약간 뿌린다.
3 이제 슬라이스 치즈를 바삭하게 만들 차례. 슬라이스 치즈를 6등분 해 전자레인지에 2분 정도 돌려 녹인 다음 꺼내어 식힌다. 이 과정을 통해 치즈가 바삭해진다.  
4 와일드 루콜라는 잘 씻어서 물기를 제거한 후 발사믹 드레싱에 가볍게 무친다.
5 접시에 바질페스토 1t를 깔고 와일드 루콜라를 잘 펼친다. 그 위에 2번의 수박을 올린 다음 수박 드레싱을 뿌린다. 프로슈토, 부라타 치즈를 올린다.
6 3번에서 만든 슬라이스 치즈 칩을 위에 올린다.(가능하다면 그라노파다노 혹은  파르메산 치즈 칩을 만들어 올려도 된다.)
7 그라노파다노 혹은 파르메산 치즈를 갈아 위에 뿌려준다.
 
 
오향 곱창
한 번 냉장고에 들어간 남은 곱창은 다시 데워 먹기가 난감하다. 뭉친 기름 덩어리를 보면 어제 맛있게 먹은 곱창에 대한 기억을 부정하고 싶어진다. 풍미가 기가 막힌 오향 곱창으로 되살리면 술 안주로 안성맞춤.    
 
재료 | 남은 곱창, 남은 마늘, 생강, 대파, 오이, 셀러리
양념 재료 | 간장, 설탕, 노두유, 미림 팔각, 산초, 사천 고추, 계피, 물
1 밥솥에 먹다 남은 곱창과 마늘, 생강, 대파를 넣는다. 양념 재료를 부은 후 찐다.
2 쪄낸 곱창을 건져 식힌 후 그릇에 담는다.
3 오이, 셀러리, 대파를 채 썰어 위에 얹는다.
4 간장 1, 설탕 1, 식초 1, 다진 마늘 1/2, 물 2의 비율로 섞어 소스를 만든다. 여기에 고추기름 1, 참기름 1/2을 넣고 완성한 후 3번 위에 뿌린다.
 
 
누드피자전
1인 가구에게 피자 한 판은 최소 두 끼 식사가 된다. 식은 피자도 나름 맛있지만 김과 약간의 재료만 있으면 딱딱하게 말라 수분이 빠져나간 피자가 훌륭한 브런치 메뉴가 된다.
 
재료 | 남은 피자, 모차렐라 치즈, 라이스페이퍼, 조미김, 케첩, 설탕, 두반장, 굴소스
1 피자를 잘게 다진다.
2 뜨거운 물을 준비해 라이스페이퍼를 적신 후 접시에 펼쳐 놓는다.
3 정가운데 조미김을 깐 후 다진 피자를 얹는다. 그 위에 모차렐라 치즈를 얹고 조미김으로 덮은 후 라이스페이퍼로 감싼다.
4 팬에 기름을 두르고 노릇하게 구워 접시에 담는다.
5 한 번 더 팬에 기름을 둘러 마늘을 넣고 향을 낸 후 케첩 2, 설탕 2, 두반장 0.5, 굴소스 1 비율로 넣고 끓인다. ‘부먹’이든 ‘찍먹’이든 당신의 취향대로 맛있게 먹는다.  
 
도움말 |
정지선 셰프 : 여성의 불모지라 일컬어지는 중식계에서 20년 차 셰프로 활약하고 있는 중식 여전사. ‘딤섬의 여왕’이라고도 불리는 국내 유일무이 딤섬 전문가로, 서촌 ‘티엔미미’ 오너 셰프다.
 
채낙영 셰프 :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통해 혜성같이 등장한 후 〈올리브쇼〉 등을 통해 번뜩이는 레시피를 선보여왔다. 전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식재료를 조합하는 것이 장기. ‘소년상회’를 통해 양식을 대중화 하는 데 일조했다.
 

Keyword

Credit

    진행/ 김희성(프리랜서)
    에디터/ 손안나
    일러스트/ 오하이오
    웹디자이너/ 김유진

Weekly Hot Issue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