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현희, 얼굴 반쪽 된 비결은?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Beauty

홍현희, 얼굴 반쪽 된 비결은?

알고 보면 다이어트 아이콘

BAZAAR BY BAZAAR 2021.04.27
‘대짜 누나’홍현희가 ‘소짜 누나’가 됐다. 잘록한 허리선이 강조된 흰 원피스를 입고 인스타그램에 한국 PD 대상 코미디언상 수상에 감사하는 인스타 게시글을 올린 것. 네티즌들은 몰라보게 달라진 외모에 놀라움을 드러냈다. 주목할만한 건 이 변화가 하루 아침에 이루어진 게 아니라는 사실이다. 홍현희의 다이어트를 위한 소소한 노력들을 짚어 봤다. 홍현희가 했는데, 우리도 할 수 있다!

홍현희 제이쓴의 홍쓴TV에서 그는 가수 비의 생활에 감명을 받았다고 이야기하며 8시 칼기상 후 운동을 하러 아차산으로 향했다. 아차산을 둘러싼 코스를 산책하고 팔벌려뛰기 등 가벼운 스트레칭을 곁들였다. 주말 아침을 운동으로 할애한 그가 집에 돌아와 식단은 계란사과. 다이어트도 다이어트지만 신체검사 결과 중성지방이 높게 나타나서 식단 관리가 필수라고 솔직하게 밝히며 작심 하루라도 일단 해보는 게 중요하다는 말을 남겼다. 일단 주말 아침에 운동할 마음을 먹은 의지 자체가 다이어트 성공의 시작!
시아버지의 밭에서 멍때리며 신개념 ‘비타민 D 먹방일기’를 보여준 홍현희. 그냥 누워서 뒹굴거리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물론 뒹굴거리기도 했지만) 하늘자전거와 누워서 팔다리 털기를 선보였다. 누워서 팔다리를 공중으로 뻗고 탈탈 털어주는 '모관운동'은 과거 드라마에서 전지현이 선보여 한 때 이슈가 되기도 했는데, 온 몸의 혈액 순환을 돕고 복부 힘까지 기르는 아주 쉽지만 유용한 동작이다. 짤막한 플랭크스트레칭으로 운동을 마무리했다. 쉬운 동작이라도 틈틈이 꾸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걸 보여준 케이스! 여기에 곁들이는 음료는 현희의 원픽, 아이스 아메리카노로 칼로리도 낮고 카페인이 운동능력 향상에도 도움을 준다.
해피투게더 4에서 밝힌 세 가지 솔루션
식전 양치, 식판에 밥 먹기, 티스푼 식사법. 홍현희는 밥을 차려 놓고 양치를 하고 왔더니 식욕이 조금 억제되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실제로 전문가는 양치 후 입에 남은 치약의 화학 성분이 식욕을 억제하는 효과를 지닌다고 말했다. 또, 식판을 사용하면 내가 얼마나 먹는지를 눈으로 직접 볼 수 있어서 자극이 된다고 밝혔다. 또 적은 양을 천천히 먹는 게 좋다는 건 만고 불변의 진리. 식사 속도가 느려지면 식사 시작 후 2~30분 이내에 분비되는 렙틴 호르몬의 영향으로 적은 양을 먹어도 포만감이 느껴진다. 과식과 폭식을 막을 뿐더러, 적은 양씩 꼭꼭 씹어 먹는 식사 방법은 소화를 돕기 때문에 건강에도 플러스.
 
 

Weekly Hot Issue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