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자차' 생활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자외선 차단 지수가 ‘높음’을 찍는 계절. 자외선차단제를 새로 장만할 계획이라면 아래의 가이드와 <바자>의 추천 리스트를 확인할 것.


 1 Est¯ee Lauder 퍼펙셔니스트 프로 멀티 디펜스 유브이 플루이드 SPF45/ PA++++ 백탁 현상 없는 물리적 자외선차단제. 서너 번만 롤링해주면 금세 흡수돼 산뜻하게 마무리된다. 8가지 항산화 성분이 피부 노화 예방에 도움을 준다. 6만원대. 2 Dewytree 어반쉐이드 안티폴루션 선 SPF50+/ PA++++ 더스트 흡착 테스트를 완료한 안티폴루션 제품. 피부를 진정시켜주는 칼라민과 EWG 그린 등급 원료만을 사용했다. 화학적 차단 성분을 배제해 민감한 피부에 제격. 3만원. 3 Eucerin 선 포토에이징 컨트롤 플루이드 SPF50+/ PA+++ 광노화는 물론 수분과 탄력까지 케어해주는 자외선차단제. 부드러운 로션 타입으로 피부에 가볍게 발리고 빠르게 흡수된다. 끈적임 대신 쫀쫀함을 남긴다. 3만7천원. 4 D’alba 워터풀 에센스 선세럼 SPF50+/ PA++++ 안티에이징 효과가 있는 화이트 트러플과 토코페롤을 함유했다. 워터 에센스를 바른 듯 피부에 닿는 순간 시원함이 느껴지고 흡수도 빠른 편이다. 4만2천원대. 5 Vichy 유브이 프로텍트 안티샤인크림 SPF50+/ PA++++ 자외선차단제라는 걸 잊을 만큼 청량한 사용감을 갖췄다. 온천수를 함유해 덧바를수록 수분이 채워지는 듯한 느낌. 피부를 탄탄하게 가꿔주는 비타민 E를 함유했다. 2만9천원대. 6 Hera 선 메이트 프로텍터 SPF50+/ PA+++ 자연스러운 생기를 부여하는 베이스 겸용 선 프로텍터. 피부톤과 유사한 핑크빛 컬러라 본래 피부색과 따로 놀지 않는다. 자외선과 외부 유해 요인으로부터 자극받은 피부를 회복시킨다. 3만8천원.

1 Est¯ee Lauder 퍼펙셔니스트 프로 멀티 디펜스 유브이 플루이드 SPF45/ PA++++ 백탁 현상 없는 물리적 자외선차단제. 서너 번만 롤링해주면 금세 흡수돼 산뜻하게 마무리된다. 8가지 항산화 성분이 피부 노화 예방에 도움을 준다. 6만원대. 2 Dewytree 어반쉐이드 안티폴루션 선 SPF50+/ PA++++ 더스트 흡착 테스트를 완료한 안티폴루션 제품. 피부를 진정시켜주는 칼라민과 EWG 그린 등급 원료만을 사용했다. 화학적 차단 성분을 배제해 민감한 피부에 제격. 3만원. 3 Eucerin 선 포토에이징 컨트롤 플루이드 SPF50+/ PA+++ 광노화는 물론 수분과 탄력까지 케어해주는 자외선차단제. 부드러운 로션 타입으로 피부에 가볍게 발리고 빠르게 흡수된다. 끈적임 대신 쫀쫀함을 남긴다. 3만7천원. 4 D’alba 워터풀 에센스 선세럼 SPF50+/ PA++++ 안티에이징 효과가 있는 화이트 트러플과 토코페롤을 함유했다. 워터 에센스를 바른 듯 피부에 닿는 순간 시원함이 느껴지고 흡수도 빠른 편이다. 4만2천원대. 5 Vichy 유브이 프로텍트 안티샤인크림 SPF50+/ PA++++ 자외선차단제라는 걸 잊을 만큼 청량한 사용감을 갖췄다. 온천수를 함유해 덧바를수록 수분이 채워지는 듯한 느낌. 피부를 탄탄하게 가꿔주는 비타민 E를 함유했다. 2만9천원대. 6 Hera 선 메이트 프로텍터 SPF50+/ PA+++ 자연스러운 생기를 부여하는 베이스 겸용 선 프로텍터. 피부톤과 유사한 핑크빛 컬러라 본래 피부색과 따로 놀지 않는다. 자외선과 외부 유해 요인으로부터 자극받은 피부를 회복시킨다. 3만8천원.


CHECK POINT!

사용기한 확인하기
지금 쓰고 있는 자외선차단제를 언제 오픈했는지 까마득하면? 새 제품으로 교체해야 할 타이밍이다. 와인피부과 전문의 김홍석은 “개봉한 지 6개월이 지났다면 새 제품으로 바꾸는 게 좋아요. 내용물이 공기와 접촉해 산화되면서 차단력이 떨어지기 때문이죠.”라고 설명한다. 미파문피부과 전문의 문득곤은 적어도 일 년 안에 사용할 것을 권장한다고 덧붙인다.

항산화 방어막 세우기
자외선차단제를 3시간에 한 번씩 바를 자신이 없다면 항산화 자외선차단제를 선택하자. 미처 막지 못한 자외선으로 발생하는 노화를 극복할 수 있으니. 비타민 C와 E, 이데베논, 코엔자임 Q10 등이 대표적인 항산화 성분이다. 비타민 에센스처럼 항산화에 특화된 스킨케어를 사용하고 자외선차단제를 바르는 것도 효과적인 방법. 광 안정성을 높여 차단 효과를 높여준다.

피부 상태에 맞게 고르기
자외선차단제를 바르면 얼굴이 따끔한 민감성 피부라면 무기 자외선차단제를 추천한다. 유기 자외선차단제는 자외선 차단 과정에서 열 반응과 화학 반응을 일으키는 반면, 무기 자외선차단제는 피부에 보호막을 씌워 차단한다. 성분표에서 ‘징크옥사이드’와 ‘티타늄디옥사이드’ 등을 확인할 것. 트러블이 자주 올라오는 피부 역시 마찬가지다.
자외선 차단 지수가 ‘높음’을 찍는 계절. 자외선차단제를 새로 장만할 계획이라면 아래의 가이드와 <바자>의 추천 리스트를 확인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