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를 든 소녀들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1인 미디어의 시대. 패션 크리에이터를 꿈꾸는 소녀들이 새 옷을 차려입고 카메라 앞에 섰다. | 카메라,소녀,1인 미디어,패션 크리에이터,패션

  플라워 프린트 셔츠, 스커트는 각각 1백34만원 모두 Prada. 재킷은 4백75만원, 팬츠는 2백10만원, 니트 터틀넥, 귀고리, 벨트는 가격 미정 모두 Givenchy. 튜브톱 드레스, 진주 초커, 반지, 벨트, 삭스, 슈즈, 바닥에 놓인 쇼퍼 백, 모자, 슬링백 슈즈는 모두 Dior. 유진이 입은 터틀넥 니트, 시퀸 스커트, 폰 케이스, 로퍼는 모두 Louis Vuitton. 앨리스가 입은 원피스, 귀고리, 반지, 박스 백, 부츠는 모두 Louis Vuitton. 셔츠는 1백20만원, 베스트는 1백56만원, 재킷은 3백20만원, 팬츠는 1백73만원, 귀고리는 1백17만원, 레이스 스타킹은 23만원 모두 Gucci. 유진이 입은 체인 장식 니트, 가죽 팬츠, 부츠는 모두 Bottega Veneta. 앨리스가 입은 시어한 블라우스, 퍼 디테일의 스커트, 벨트, 부츠는 모두 Saint Laurent by Anthony Vaccarello. 유진이 입은 체인 장식 니트, 가죽 팬츠는 모두 Bottega Veneta. 앨리스가 입은 블라우스, 벨트는 모두 Saint Laurent by Anthony Vaccarello. 코트, ‘paris’ 패턴 블라우스, 데님 팬츠, 귀고리는 모두 Balenciag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