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들이 써본 인생 블러셔 리스트!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화사한 봄을 닮은 블러셔 리스트. | 메이크업,블러셔,치크,바자,B_MustHave

QUESTIONS1. 당신은 누구신가요.2. 제품을 써봤더니. Givenchy 프리즘 블러쉬, N02 러브 6만7천원#투톤블러셔 #에너제틱컬러1. 무조건 크림 블러셔만 고집하던 패션 에디터.2. 파우더 타입을 선호하지 않는다. 케이스 안에 지저분하게 날리는 가루가 싫으니까! 하지만 이 제품은 가루 날림이 없어 합격. 애플리케이터 없는 ‘요즘’ 블러셔와 달리 사선 애플리케이터가 내장돼 바르기도 쉽고 손도 더러워지지 않았다. 두 가지 핑크 톤을 섞어 바르면 살짝 달아오른 것처럼 연출되는데 굉장히 자연스럽다. 파우더 블러셔로 갈아타야 하나? -패션 에디터 윤혜영 Mary Kay 크로마퓨전 블러시, 쥬시 피치 1만4천원#코럴인간의지름길 #웜톤피부추천1. 이제 막 치크 메이크업을 시작한 새내기.2. 가을 웜 톤 피부라면 “이 블러셔를 집으로 들이십시오!”라고 추천하고 싶다. 정직한 코럴 컬러로 눈에 보이는 컬러가 직관적으로 발색된다. 한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블러셔를 광대뼈 위쪽으로, 눈가 아래에 사선으로 발랐는데 모델 얼굴이 굉장히 작아 보이더라. 그렇게 바르고 있다. -디지털 에디터 박애나 Rmk 컬러 팝 치크스, 01 판타지 4만원대#도트블러셔 #귀염아이템1. 뷰알못 남자 패션 에디터.2. ‘핫 핑크’ 컬러를 보는 순간 ‘이걸 볼에 바른다고?’ 생각했지만 생각보다 발색이 은은하고 우아한 느낌이다. 다만 핑크 컬러에 펄까지 더해져 진하게 바르면 자칫 과해 보일 수도 있을 것 같다. 새하얀 피부의 소유자가 사용했을 때 가장 잘 어우러질 듯! 아기자기한 아이템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추천한다. -컨트리뷰팅 에디터 이병호 Lancome 모노크로매틱 블러셔, 04 핑크 4만3천원#핑크펄블러셔 #반전블러셔1. 콧등에도 블러셔를 바르는 뷰티 모험가.2. 컬러가 짙어 살짝 겁을 먹었는데 생각보다 은은하다. 손보단 도구를 사용했을 때 넓게 펴 바르기 좋다. 브러시에 살짝 묻혀 여러 번 터치하면 핑크 컬러와 함께 펄이 고르게 자리 잡는다. 고개를 돌릴 때마다 오팔의 반짝임이 강하게 느껴져 펄 블러셔를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딱일 듯. -패션 어시스턴트 김명민 Sisley 로키테 코하이 11만원#40대의과즙미 #착한발색1. 블러셔만큼은 절대 빼먹지 않는 ‘뷰.잘.알’ 에디터.2. 블러셔를 쓸 때 보통 두 가지 컬러를 섞어 바르는데, 이 제품엔 세 가지 톤의 피치에 골드 펄까지 담겨 있어 이 자체로 강약을 조절하기 좋았다. 가장 진한 피치 컬러를 과하게 바르면 ‘생기’가 ‘숙취’로 넘어가니 주의할 것. 브러시는 세척하기 불편하니까 생략하고 손가락으로 문질러 사용했다. 양 볼에 바른 뒤 손가락에 남은 잔여분을 콧등에도 톡톡 두드려 바르는 것이 나만의 팁. -에디터 조세경 인스타그램에 방문해 #B_MustHave 이벤트에 참여하세요. 추첨을 통해 선물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