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웨이 위 페미니스트들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전 세계적으로 여성 인권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요즘, 디자이너들이 페미니즘을 말하는 방법.

 

 

Chanel 

2015 S/S Chanel

 

"LADIES FIRST", "DIVORCE POUR TOUS!", "HISTORY IS HER STORY"

여성 차별적 발언을 일삼던 트럼프의 대통령 취임식 다음 날, 미국을 비롯해 전세계 곳곳에선 여성 행진이 시작됐다. 여기서 2015년 샤넬 S/S 컬렉션의 피날레를 떠올려 볼 것. 모델 수주, 지젤 번천, 카라 델레바인 등 페미니즘 슬로건 피켓을 들고 런웨이에 울려 퍼진 그녀들의 목소리는 패션 역사와 현 시대를 관통한다.


Dior 

2017 S/S Dior 2017 S/S Dior

"WE SHOULD ALL BE FEMINISTS”

"우리는 모두 페미니스트가 되어야 한다.” 디올 하우스 역사상 최초의 여성 디렉터로 임명된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는 2017 S/S 디올 컬렉션에서 'We Should All Be Feminists’ 슬로건의 티셔츠를 선보였다.  이 슬로건은 2014년 페미니스트 작가인 치마만다 은고지 아다치에(Chimamanda Ngozi Adichie)가 발표한 에세이집 제목에서 따온 것으로 리한나, 제니퍼 로렌스, 나탈리 포트만 등이 착용해 페미니스트 여성들을 대변했다.

 


Prabal Gurung

2017 F/W Prabal Gurung 2017 F/W Prabal Gurung

"THE FUTURE IS FEMALE"

최근 열린 2017 F/W 뉴욕 패션 위크에서 디자이너 프라발 구룽의 쇼가 화제가 됐다. 벨라 하디드를 시작으로 여성 인권에 관한 슬로건 티셔츠가 피날레를 장식 한 것. 마지막으로 등장한 디자이너 역시 “THIS IS WHAT A FEMINIST LOOKS LIKE” 라는 메시지가 담긴 티셔츠로 자신만의 목소리를 패션으로 담아냈다.


Zadig & Voltaire

"GIRLS CAN DO ANYTHING" 

이번 시즌 뉴욕 패션 위크에 첫발을 내딛은 쟈딕&볼테르는 평화, 사랑 이라는 브랜드의 DNA가 담긴 컬렉션을 공개했다.  그 중 "GIRLS CAN DO ANYTHING" 라는 슬로건의 티셔츠가 화제가 됐는데 디자이너의 메시지를 담은 익스클루시브 아이템으로 오직 온라인에서 만날 수 있다.


 

Acne Studios 

2015 Fall Acne Studios

"WOMAN POWER"

2015년 가을 아크네 스튜디오는 ‘Woman Power’, ‘Radical Feminist’, ‘Please Call Me Girl’ 등 남녀 평등과 페미니즘 이슈를 담은 스웨트 셔츠, 머플러, 니트 웨어 아이템을 포함한 '페미니스트 컬렉션'을 선보였다. 오묘한 분위기를 지닌 모델들의 성별을 초월한 스타일링도 주목할 것!

 

전 세계적으로 여성 인권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요즘, 
디자이너들이 페미니즘을 말하는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