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현의 '민낯'을 볼 기회 #아하아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Art&Culture

설현의 '민낯'을 볼 기회 #아하아

자연스러운 모습 위해 'No메이크업' 택한 설현

BAZAAR BY BAZAAR 2022.11.15
사진 / KT스튜디오지니

사진 / KT스튜디오지니

배우 설현이 드라마로 복귀한다. 올해 크게 흥행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로 채널명을 제대로 알린 ENA 편성 신작 드라마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를 통해서다.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는 인생 파업을 선언한 자발적 백수 여름(김설현)과 삶이 물음표인 도서관 사서 대범(임시완)의 쉼표 찾기 프로젝트. 복잡한 도시를 떠나 아무것도 하지 않기 위해 찾아간 낯선 곳에서 비로소 나를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는다.
 
'힐링물'을 표방한 이 드라마가 화제가 된 이유는 설현이 촬영장에서 노메이크업으로 촬영한 사실이 공개됐기 때문.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를 연출한 이윤정 감독은 15일 드라마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설현은 BB크림만 바른 노메이크업으로 촬영했다. 오늘 제작발표회에서 설현 얼굴을 보는데 내가 아는 그 얼굴이 맞나 싶었다"라고 말했다. 의상도 낡은 옷 2~3벌 정도만 입었다는 것이 이 감독의 추가 설명이다.
 
지니 TV 드라마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스틸

지니 TV 드라마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스틸

설현도 고개를 끄덕였다. "감독님께서 자연스러운 모습을 원하셔서 거의 민낯으로 촬영했다. 옷도 내 옷을 입으면서 거의 나인 것처럼 연기했다. 머리가 헝클어지는 연기도 묶이지 않고 자연스럽게 할 수 있었다"고 메이크업과 의상에 힘을 뺀 현장에 대해 설명했다.
 
앞서 한 라디오 프로에 게스트로 출연한 설현은 해당 촬영에 대해서 "눈화장, 립스틱 다 안 하고 립밤만 발랐다. 틴트 하나만 발라도 (감독님이) 화장이 너무 진하다고 하셨다"라고 털어놓은 바 있다. 디테일은 달라도, 메이크업이 거의 없다는 설명은 일치한다. 결국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는 민낯에 가까운 설현을 감상할 흔치 않은 기회가 될 전망.
 
지니 TV 드라마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스틸

지니 TV 드라마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스틸

드라마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는 약 6개월 동안 전남 구례, 곡성, 경남 남해에서 촬영이 이뤄졌다. 힐링을 담는 스토리, 화면에 수놓인 느긋한 풍경이 팍팍한 현대 사회에 '쉼표'가 되어줄 수 있을지 기대된다.
 
오는 21일 지니 TV, Seezn을 통해 공개되며, ENA 채널에서는 21일 오후 9시 20분 첫 방송된다. 

Weekly Hot Issue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