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결처럼 일렁이는 그녀, 심은경의 청춘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Celebrity

물결처럼 일렁이는 그녀, 심은경의 청춘

청춘과의 이별, 새로운 미래와의 만남을 기대하는 심은경의 화보 공개

BAZAAR BY BAZAAR 2022.05.26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일본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다 영화 〈별빛이 내린다〉를 촬영하러 오랜만에 서울에 온 배우 심은경과 〈하퍼스 바자〉가 만났다. 
심은경은 일본에서 영화 〈신문기자〉, 〈블루 아워〉로 각각 제43회 일본 아카데미상 최우수 여우주연상, 제34회 다카사키 영화제 최우수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성과를 거둔 바 있다.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화보에서는 서울을 상징하는 한강변에서 반짝이는 물결과 푸른 잔디를 배경으로 한없이 맑지만 심지 굳은 배우의 한 순간과 얼굴을 담았다. 최근 취미를 붙였다는 필름카메라를 들고 풍경을 찍으며 산책하듯 자연스럽게 촬영에 임하면서도 화보를 찍는 순간에는 배우의 얼굴로 돌아와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한껏 보였다는 후문.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11살부터 배우를 시작해 20대를 한창 지나고 있는 순간에 대해 “빨리 30대가 됐으면 좋겠다. ‘청춘’이 명명하는 것들은 빛나지만 내면의 방황이나 분열도 있다. ‘청춘’이라는 카테고리와 멀어지는 순간이 기대된다.”며 앞으로의 삶과 연기 생활의 기대를 내비쳤다. 또한 “영화 보기나 책 읽기가 마치 공부 같아서 취미가 될 수 없다. 그러던 중에 함께 작업한 일본 사진가 분에게 추천 받아 필름 카메라를 샀다. 흔들리고 형체를 알아볼 수 없는 사진도 많은데 그 재미가 있어 종종 찍게 되었다”고 새로운 취미 생활에 대해 밝혔다.
 
 
배우 심은경의 화보와 인터뷰는 〈하퍼스 바자〉 6월호, 웹사이트(harpersbazaar.co.kr)와 인스타그램(@harpersbazaarkorea)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