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클라스가 다른 퍼렐 윌리엄스 친환경 행보

퍼렐 윌리엄스가 폐CD로 만든 아이템은?

BYBAZAAR2021.07.22
 
otherware

otherware

otherware

otherware

퍼렐 윌리엄스는 코로나 시대에 필요한 제품을 개발했다. 바로, 버려지는 CD와 음식 포장재를 재활용해 만든 커틀러리. 환경을 생각하는 디자인회사 펜타토닉과 퍼렐 윌리엄스의 크리에이티브 브랜드, '아이 엠 오더'와 협업해서 말이다.
 
'페블 'Pebble 이란 이름의 알록달록한 식기류 세트는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외식할 때도 안전하게 먹을 수 있는 선택권을 제공하는 게 목표라고. 
 
우리는 원래 이 제품을 이동 중에 먹고 마시거나, 축제를 위해 개발하기 시작했습니다.
 
펜타토닉의 공동 창업자인 제이미 홀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제품 개발 배경에 관해 설명했다. 하지만 코로나로 인해 일회용 사용이 늘어나고 위생 개념이 높아지면서 페블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고. 가장 의미 있는 것 중 하나는 페블 세트를 수명이 다할 때까지 오래 사용하면 하면, 펜타토닉이 다시 구매해, 다른 제품으로 리사이클 하는 빅 피처까지 내비쳤다. 
 
기업이 처음부터 제품의 역할, 재료 및 유통 시스템 등을 깊이 있게 고려하여 폐자재까지 '설계'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멋진 패키지로만 디자인하던 시대를 끝났습니다. 모든 사람, 특히 지구는 충분히 견뎌냈습니다.
 
 
라고 덧붙이며 탈 플라스틱을 위해 기업이 앞장서야 한다는 사실을 설파했다.
 
 

지구에도 좋은 푸드 파이터, otherware 식기류. 55유로.

휴대용이 가능한 '페블 키트'. 모든 식기류가 야무지게 들어간다.

휴대용이 가능한 '페블 키트'. 모든 식기류가 야무지게 들어간다.

 
퍼렐이 만든 '페블' 식기류는 55유로부터 판매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