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슈퍼카의 대명사 '람보르기니'를 전기차로 만난다!

탈탄소화, 지속가능성을 위한 람보르기니의 전동화 질주 선언

BYBAZAAR2021.06.17
사진 Getty Images

사진 Getty Images

슈퍼카의 대명사 '람보르기니'가 전동화 전환에 본격 나섰다. 2024년까지 모든 라인업을 전기화하겠다는 것. 
 
사진 Getty Images

사진 Getty Images

이탈리아 스포츠카 브랜드 람보르기니는 18일(한국시간) 온라인 컨퍼런스를 통해 탈탄소화 및 지속가능성을 위한 중장기 로드맵을 발표했다. 일명 '황소자리 심장을 향해'(Direzione Cor Tauri)라고 불리는 이번 전략은 ▲내연기관차에 대한 헌사(2021-2022) ▲하이브리드로 전환(2024년 말까지) ▲최초의 람보르기니 순수 전기차 출시(2020년대 후반) 등 크게 세 단계로 나뉜다. 이에 따라 회사는 명실상부 '세계 최고의 슈퍼카'라는 현재의 람보르기니를 있게 한 역사적인 엔진 모델들을 오마주해 연내 선보일 계획이다.
 
'람보르기니' 공식 홈페이지 캡처 / 뉴스펭귄

'람보르기니' 공식 홈페이지 캡처 / 뉴스펭귄

'람보르기니' 공식 홈페이지 캡처 / 뉴스펭귄

'람보르기니' 공식 홈페이지 캡처 / 뉴스펭귄

 
내연기관과 작별을 마치면 람보르기니는 2023년 첫 하이브리드 모델을 출시하고 2024년 말까지 전 라인업을 전기화할 예정이다. 동시에 2025년 초부터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50%까지 줄이는 목표를 좇겠다고 밝혔다. 계획을 달성하기 위해 람보르기니 역사상 역대 최대 규모의 투자가 이뤄진다. 향후 4년 동안 총 15억 유로(약 2조703억 원)가 넘는 거액이 연구개발비 등으로 할당된다.  
 
'람보르기니' 공식 홈페이지 캡처 / 뉴스펭귄

'람보르기니' 공식 홈페이지 캡처 / 뉴스펭귄

람보르기니 회장 겸 최고경영자 슈테판빙켈만(Stephan Winkelmann)은 "람보르기니의 전기화 계획은 급격히 변한 시대에 맞춰 필연적인 과정"라며 "우리는 실질적인 프로젝트를 통해 환경에 끼치는 영향을 지속적으로 줄여나가는 데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