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상식을 뒤집어 놓은 봉테일의 어록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세계가 인정한 달변가, 봉준호의 말말말.




한국 영화를 다시 쓴 봉테일, 봉준호 감독. 계획이 있는 그의 명언을 모았다.


-

-

"어릴 적부터 영화를 공부하며 가슴에 새겼던 말이 있습니다.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란 말인데요. 그 말을 한 분이 바로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입니다."


"오스카에서 허락한다면, 이 트로피를 텍사스 전기톱으로 잘라서 다섯 개로 나누고 싶습니다."
92회 오스카시상식 수상 소감 중



-

-

"기생충이라는 영화는 놀라운 모험이었다. 그 작업을 가능하게 해준 건 아티스트들이 있었기 때문. 위대한 배우들이 없었다면 한 장면도 찍을 수 없었을 것이다. 영화감독을 꿈꾸던 어리숙한 12살 소년이 황금종려상 트로피를 만지게 되다니.."
72회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 소감 중




-

-

"1인치의 장벽을 뛰어 넘으면 훨씬 더 많은 영화를 즐길 수 있습니다."
제77회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소감 중

-

-

기생충은 어떤 영화인지 알려달라는 질문에,
"여기서 되도록 말을 안 하고 싶어요. 내용을 모르고 가서 봐야 재미있거든요."
더 투나잇 쇼 스타링 지미팰런 쇼


-

-

“일요일 아침부터 이렇게 무서운 영화를 봐주셔서 감동적입니다. 일요일 아침에 영화 보는 분들이 진정한 시네필이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산타 바바라 국제 영화제 GV 중.



"눈앞에 정치적인 깃발을 들고 휘두르는 그런 영화들은 싫어해요. 대신 영화적인 아름다움이나 흥분을 두 시간 동안 즐기고, 자려고 침대에 누웠는데 자꾸 뭔가가 생각이 나는, 한 번 더 생각해 보게 되는 그리고 그것이 인간에 관한 이야기. 그런 쪽으로 머릿속이 뱅뱅 거려서 잠이 잘 안 오게 되는 영화를 만들고 싶어요."
산타 바바라 국제 영화제 GV 중.



한국 영화는 아카데미 시상식에 한 번도 노미네이트 되지 않았다는 질문에,
"큰 일은 아니죠. 오스카상은 국제 영화가 아니니까요. 그저 미국의 지역 축제일뿐이죠."
vulture 인터뷰 중.


-

-

"영화가 가난한 자와 부자, 즉 자본주의에 관한 이야이인데. 미국이야말로 자본주의 심장같은 나라니까 논쟁적이고 뜨거운 반응이 있을 수 밖에 없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골든 글로브 백스테이지 인터뷰 중



-

-

"조용한 카페만 찾아가서 시나리오를 쓰는데, 그 뜻은 장사가 잘 안된다는 뜻이죠. 제가 좋 시라니오를 쓸 수 있게 만들어준 커피샵 주인장님께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할리우드 HCA 비평가 협회


세계가 인정한 달변가, 봉준호의 말말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