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수분 크림 뭐쓰지?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육수가 되어 흘러내릴 것 같은 무거운 크림은 굿바이. | 키엘,라네즈,수분크림,시세이도,시카크림.

 벚꽃에서 영감받은 화이트닝 수분 크림. 피부에 녹듯이 스며드는 질감이 황홀하기 그지없다. 피부가 금세 촉촉해져서 수분 광채 효과를 볼 수 있는 제품. 화이트닝과 수분 공급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고 싶다면 이 제품이 답을 줄 것!냉장고가 아닌 냉동고에 얼려쓰는 크림. 신기하게도, 얼음처럼 얼지는 않는다. 바르면 오한올 것 같은 차가운 질감이 특징. 햇빛에 자극 받은 피부를 진정하기에 딱인, 바르는 ‘아이스 크림’이다.키엘의 베스트셀러 아이템 칼렌듈라 토너에 새롭게 추가되는 크림. 피부 진정에 뛰어난 칼렌듈라 꽃잎이 들어가 성난 피부를 가라앉혀 준다. 크림 속에 세럼이 들어가 있어 피부에 쏙쏙 흡수되는 느낌이 압권이다.수분 제품의 강자 라네즈에서 슈퍼 메가 아이템이 등장했다. 워터 뱅크의 셔벗 같은 질감의 크림으로 피부에 수분을 차곡차곡 적립해준다. 라네즈 크림 역시 얼려쓰는 제품이다. 고대 중국 황제에게 진상했던 흑미를 함유한 크림. 흑미의 폴리페놀과 플라보노이드 성분이 피부의 노화 증상을 완화시켜준다. 국내산 흑미 발효 추출물로 이뤄진 고보습 수분크림이라 패키지가 흑미 모양을 닮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