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플 워치&쥬얼리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서로 다른 두 사람이 만나 인연을 맺고 가족을 만든다. 그 변함없는 순리 속에서 탄생한 모던 패밀리의 초상, 그리고 이들을 하나로 연결해주는 워치 & 주얼리.

FAMILY PORTRAIT

노마가 착용한 ‘산토스 드 까르띠에’ 시계는 가격 미정, ‘러브’ 브레이슬릿은 9백80만원대 모두 Cartier, 레이어드한 ‘콰트로 블랙 웨딩’ 반지는 2백만원대, ‘콰트로 레디언트 화이트 골드 웨딩’ 반지는 5백만원대 모두 Boucheron, ‘비제로원’ 귀고리는 2백만원대 Bvlgari, 재킷, 셔츠, 니트 톱은 모두 Gucci. 혜승이 착용한 ‘팬더 드 까르띠에’ 시계는 Cartier, 케이블 잭 모티프의 ‘잭 싱글 랩 화이트 골드’ 팔찌는 7백만원대 Boucheron, ‘브와 드 로즈’ 팔찌는 Dior Fine Jewelry, 레이어드한 ‘콰트로 다이아몬드 화이트 웨딩’ 반지는 7백만원대, ‘에퓨어 1-로우 웨딩’ 반지는 3백만원대 모두 Boucheron, ‘주 드 리앙’ 귀고리는 Chaumet, 점프수트는 Chanel.

혜승이 착용한 ‘알티플라노’ 시계는 Piaget, ‘D 아이콘’ 뱅글은 2백19만원 Damiani, ‘하드웨어 볼 바이패스’ 팔찌는 Tiffany & Co., ‘밸런스 노트’ 반지는 Tasaki. 노마가 착용한 ‘알티플라노 크로노그래프’ 시계는 Piaget, ‘D 아이콘’ 뱅글은 2백19만원, ‘매트로폴리탄’ 팔찌는 1백84만원 모두 Damiani.

위쪽에 착용한 ‘콰트로 레디언트 싱글 클립’ 귀고리는 3백만원대, 아래쪽의 ‘콰트로 싱글 클립’ 귀고리는 1백만원대 모두 Boucheron, 오른손에 착용한 ‘석세스 더블’ 반지, 왼손 검지에 착용한 ‘석세스 3색 골드’ 반지는 모두 Fred, 약지에 착용한 ‘포제션 오픈’ 반지, 오른팔의 뱅글은 모두 B, ‘보이프렌드 트위드 스트랩’ 시계는 Chanel Watches, 셔츠는 Jil Sander.

지아가 착용한 ‘프티 펄’ 목걸이는 Tasaki, ‘불가리 불가리 젤라티’ 브로치는 4백만원대, 팔찌는 2백만원대 모두 Bvlgari, 톱, 팬츠는 모두 Habille. 혜승이 착용한 ‘포스텐’ 목걸이, 레이어드한 ‘8°0 미디엄 모델 핑크 골드 소트와르’ 목걸이, ‘포스텐 커프’ 팔찌는 모두 Fred, 양손에 착용한 ‘코코 크러쉬’ 반지는 모두 Chanel Fine Jewelry, 점프수트는 Loro Piana.

노마가 착용한 ‘알티플라노 크로노그래프’ 시계는 Piaget, ‘D 아이콘’ 뱅글은 2백19만원 Damiani, 니트 톱은 Salvatore Ferragamo. 혜승이 착용한 ‘알티플라노’ 시계는 Piaget, ‘D 아이콘’ 뱅글은 2백19만원 Damiani, ‘하드웨어 볼 바이패스’ 팔찌는 Tiffany & Co., ‘프티 밸런스 클래스’ 귀고리, ‘밸런스 노트’ 반지는 모두 Tasaki, 니트 카디건은 Miu Miu.

지아가 착용한 오렌지 스트랩 ‘8°0 화이트 골드’ 팔찌는 Fred, ‘리앙 세시옹’ 팔찌는 3백만원대 Chaumet, 스카프는 Dior, 원피스는 Chloé Kids by Net-A-Porter. 노마가 착용한 ‘T 스퀘어’ 팔찌는 Tiffany & Co., ‘저스트 앵 끌루’ 반지는 4백80만원대 Cartier, 코트는 Golden Goose Deluxe Brand.

노마가 착용한 ‘스피드마스터 문워치’ 시계는 6백만원대 Omega, 레더 스트랩 팔찌는 Montblanc, ‘에덴’ 반지는 2백29만원 Damiani, 카디건은 Golden Goose Deluxe Brand, 셔츠, 샌들, 양말은 모두 Fendi, 쇼츠는 Ami. 지아가 착용한 ‘D 아이콘’ 목걸이는 Damiani, 니트 톱은 Bonpoint, 오버올은 Massimo Dutti Kids, 슈즈는 H&M Kids, 풀어롱 닥스훈트 장난감은 Brio.

지아가 착용한 ‘포제션 펜던트’ 목걸이는 Piaget, ‘로즈 드 방’ 팔찌는 Dior Fine Jewelry, 원피스는 Habille. 혜승이 착용한 ‘리베르소 원 듀에토’ 시계는 Jager-Lecoultre, ‘T 와이어 바’ 귀고리, ‘T 트루 내로우’ 팔찌, ‘T 트루 와이드’ 반지는 모두 Tiffany & Co., 셔츠는 Bottega Veneta. 노마가 착용한 ‘리베르소 클래식 미디엄 씬’ 시계는 Jager-Lecoultre, ‘러브’ 팔찌는 3백만원대 Cartier, ‘T 스퀘어’ 반지는 Tiffany & Co., 셔츠는 Bottega Veneta.

‘스피드마스터 문워치’ 시계는 6백만원대 Omega, 레더 스트랩 팔찌는 Montblanc, ‘에덴’ 반지는 2백29만원 Damiani, 셔츠는 Fendi.

※가격이 표기되지 않은 제품은 모두 가격 미정.

서로 다른 두 사람이 만나 인연을 맺고 가족을 만든다. 그 변함없는 순리 속에서 탄생한 모던 패밀리의 초상, 그리고 이들을 하나로 연결해주는 워치 & 주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