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이 후회되는 순간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더 이상 행복하지 않은 결혼 생활. 이혼만이 살길이라 생각이 드는 순간은? | 결혼,연애,이혼,후회

불행하게도 신혼여행에서 이 결혼을 후회했다. 오지나 다름없는 외국의 어느 골목에서 사소한 것으로 말다툼하게 됐는데, 나를 홀로 두고선 마구 가버리던 이 남자. 평생을 함께할 사람으로 이 사람을 고른 것은 최대의 실수였다는 걸 직감했다. – 한정아, 31세하루는 남편과 말다툼을 했는데 이런 말을 들었다. "살이나 빼. 돼지야." 이 남자와 더 살아야 할 이유가 있을까? –강동미, 37세 주말마다 남편은 부산으로 떠난다. 부모님을 뵙고 친구들과 놀고 오겠다는 이유로 말이다. 그래서 주말마다 혼밥과 혼술을 하는데, 딱히 주말만 그런 것도 아니다. 평일 역시 야근 때문에 늦는 남편 덕에 늘 혼술, 혼밥, 혼잠이 일상. 이렇게 외로운 나날을 보낼 줄 알았다면 결혼하지 않았을 테다. – 이세리, 33세내가 만삭이었음에도 여전히 새벽에 친구 차에 실려 오는 만취한 남편을 보았을 때. –박지윤, 33세 우연히 본 카톡에서 그가 습관적으로 ‘성매매’를 즐기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왜 연애 시절에는 몰랐을까? –김윤미, 35세시어머니께선 종종 말도 안 되는 간섭을 하시는데, 남편은 또 그녀의 편이다. 그것도 완전히! –김동희, 34세출산 후 육아는 오로지 모두 여자의 몫이라고 생각하는 남편을 보고선 남은 생을 그와 함께할 이유가 없다는 걸 깨달았다. -박 아무개, 36세 남편이 늘 반복하는 "변하겠다"는 말을 더는 믿지 않게 됐고, 그제야 이혼을 결심할 수 있었다. 공감 능력 제로에 무관심한 그의 태도는 전혀 변한 적이 없었으니까. 앞으로도 그에겐 변화가 없을 거란 확신이 들었다.– 이주희, 37세 같은 특징도 다르게 보이는 법. 결혼 전엔 ‘하고 싶은 것이 많고 꿈 많은’ 성격이 좋아 보였는데, 결혼 후 6개월마다 업종 변경을 위해 백수를 자처하는 모습을 두 번 세 번 겪고 나니 이런 생각이 들었다. ‘아, 결혼 잘못했다.’”-이가연, 29세다른 남자에게 더 시선을 주는 나 자신을 발견하고선 내 결혼 생활이 끝났다는 것을 느꼈다. 남부러울 것 없는 부부였지만, 난 더 많은 것을 원했으니까. – 임진형, 31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