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겨울 필수템, 뽀글이 재킷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Fashion

이제는 겨울 필수템, 뽀글이 재킷

가볍고 산뜻한 무게에 패딩 못지 않은 보온성까지, 플리스 재킷을 사야할 때.

BAZAAR BY BAZAAR 2022.11.09
일명 ‘뽀글이’ 재킷이자 ‘후리스’ 재킷으로 한겨울에 사랑받는 플리스 재킷. 무겁고 둔탁한 코트보다 탁월하게 가볍고 가격 또한 여느 윈터 아우터보다 착하니 겨울이면 플리스에 손이 가기 마련이다. 게다가 두툼한 패딩 못지않게 보온성까지 뛰어나 해가 갈수록 추워지는 한겨울에 꼭 필요한 필수 템으로 자리잡았다. 하지만 자칫하면 곰돌이처럼 둔해 보일 수 있으니, 옷 잘 입는 셀럽들의 데일리 스타일링을 참고해 다양한 룩을 연출해 볼 것. 플리스 재킷도 충분히 세련되게 연출할 방법이 무궁무진하니까.
 

카이아 거버 

 
자타 공인 플리스 마니아답게 다양한 디자인의 플리스 재킷으로 데일리 패션을 선보이는 카이아 거버. 평소 스포티하고 편안한 룩을 즐겨 입는 그녀는 강아지와 산책을 할 때나, 장을 보거나 데이트를 할 때에도 레깅스와 플리스 재킷의 조합을 즐긴다. 긴 다리를 더욱 길어 보이게 만드는 레깅스와 짧은 기장의 플리스 재킷 스타일링은 요즘 같은 날씨에 따라 입기 좋다.  
 

헤일리 비버 

 
‘뽀글이’ 재킷도 헤일리 비버가 입으면 왠지 남다르다. 선뜻 시도하기 어려운 네온 그린 컬러 플리스 재킷에 군더더기 없이 시크한 블랙 톱과 팬츠를 매치하고 보테가 베네타의 비비드한 그린 컬러 클러치를 들었다. 네일까지 그린으로 맞춘 헤일리 비버의 컬러 감각이란!
 

화사  

 
낮에는 포근하고 밤에는 추운 이 애매한 날씨에 플리스 아우터를 연출하는 법! 화사의 스타일링에 답이 있다. 유니크한 프린트의 티셔츠를 이너로 입고 포근한 낮에는 ‘걸치듯이’ 연출해 볼 것. 무겁고 두터운 아우터보다 간절기의 스타일링을 가볍고 산뜻하게 즐기기에 제격일 테니까.  
 
 

조이 

 
넉넉한 사이즈의 플리스 톱을 시크하게 스타일링한 조이. 온몸을 포근하게 감싸는 빅 사이즈 톱을 입고 하의는 블랙 레깅스와 부츠로 아주 미니멀하게 연출했다. 매서운 한파도 든든하게 막아줄 보온성은 물론 시크한 스타일 또한 놓치지 않았다. 클래식한 패턴이 돋보이는 스퀘어 백을 선택한 점 역시 돋보인다.
 

티파니 영 

 
새하얀 플리스 재킷과 퍼 버킷 햇을 선택한 티파니 영. 그녀의 에너제틱한 이미지와 완벽하게 어울리는 스타일링은 겨울날 나들이에 참고하면 좋을 듯. 자칫 심심해질 수 있는 컬러의 룩에 호화로운 레오퍼드 패턴의 패브릭 백을 들어 포인트를 더했다.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