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 '오징어 게임의 날' 생겼다! #0917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Celebrity

미국에 '오징어 게임의 날' 생겼다! #0917

매년 9월 17일! 미국 LA 시의회 선포!

BAZAAR BY BAZAAR 2022.09.14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 스틸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 스틸

미국에 '오징어 게임의 날(Squid game Day)'이 생겼다. 전 세계적으로 흥행한 K-콘텐츠인 〈오징어 게임〉을 기리기 위해 미국 LA 시의회가 매년 9월 17일을 '오징어 게임의 날'로 선포하고 기념일로 제정한 것.
 
LA 시의회는 지난 9일(현지 시각) 한국 창작자들과 함께 '오징어 게임의 날' 선포식을 진행했다. 이는 〈오징어 게임〉 공개 1주년 및 제74회 에미상 시상식 개최 시기에 맞춰 LA 시청에서 열렸으며, 황동혁 감독을 비롯해 이정재 배우, 제작사 사이렌 픽처스의 김지연 대표 등 〈오징어 게임〉 주역들과 더불어 에릭 가세티(Eric Garcetti) LA 시장, 존 리(John Lee) LA 시의원 등이 참석했다.
 
사진 / LA 시의회

사진 / LA 시의회

이를 통해 〈오징어 게임〉은 LA 시의회가 공적으로 기념일을 제정한 최초의 한국 콘텐츠가 됐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황동혁 감독은 "LA에서 넷플릭스를 통해 〈오징어 게임〉이 전 세계에 소개된 매년 9월 17일을 ‘오징어 게임의 날’로 기념하게 됐다니 매우 뜻깊고 자부심을 느낀다"라는 소회를 전했다.
 
이정재 배우도 "〈오징어 게임〉을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기념일로 만들어 주신 모든 분들께도 감사드린다"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한국계 존 리 LA 시의원은 "오늘 선포식은 한국이 만든 이야기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이 시청한 작품이 될 수 있다는 의미있는 현실을 축하하는 자리"라고 강조했다.
Photo by Frazer Harrison/Getty Images

Photo by Frazer Harrison/Getty Images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은 비영어권 작품 최초로 '에미상' 감독상(황동혁)과 남우주연상(이정재)을 수상했다. 또한 게스트상(이유미)과 시각효과상, 스턴트퍼포먼스상, 프로덕션디자인상을 수상해 최종적으로 '제74회 에미상' 6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Photo by Frazer Harrison/Getty Images

Photo by Frazer Harrison/Getty Images

앞서 〈오징어 게임〉은 미국 양대 영화상 중 하나인 '골든글로브'에서 한국 배우 최초로 오영수 배우가 남우조연상(TV 드라마 부문)을 수상했고, 미국배우조합상(SAG), 미국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드 등 세계 유수의 시상식을 석권하기도 했다. 이와 같은 인기에 힘입어, 지난 6월에는 시즌1의 성공에 대한 창작자를 위한 보상 등 상호이익에 부합하는 협의를 바탕으로 〈오징어 게임〉 시즌2 제작이 확정된 바 있다.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