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亞 최초 남우주연상.. <오겜> 에미상 6관왕!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Celebrity

이정재, 亞 최초 남우주연상.. <오겜> 에미상 6관왕!

대단한 <오징어 게임>, '끝판왕'도 결국 무찔렀다

BAZAAR BY BAZAAR 2022.09.13
Photo by Frazer Harrison/Getty Images

Photo by Frazer Harrison/Getty Images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에미상에서 '비(非)영어권 드라마 최초 수상'이라는 새로운 역사를 썼다. 이정재 배우와 황동혁 감독은 각각 '남우주연상'과 '감독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고, 〈오징어 게임〉은 최종적으로 에미상 6관왕의 쾌거를 이뤄냈다.
Photo by Frazer Harrison/Getty Images

Photo by Frazer Harrison/Getty Images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제74회 프라임타임 에미상(74th Primetime Emmy Awards)' 시상식이 개최됐다. 이날 시상식에는 후보에 오른 〈오징어 게임〉의 황동혁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정재, 오영수, 박해수, 정호연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레드카펫 포토월부터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주목받았다.
Myung J. Chun / Los Angeles Times via Getty Images

Myung J. Chun / Los Angeles Times via Getty Images

Photo by Kevin Winter/Getty Images

Photo by Kevin Winter/Getty Images

'아시아 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거머쥔 이정재는 "TV 아카데미와 넷플릭스에 감사드린다. 황동혁 감독님, 훌륭한 대본과 놀라운 비주얼로 우리 모두가 직면하고 있는 현실적인 문제들을 창의적으로 스크린에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 〈오징어 게임〉 팀에 감사드리고, 대한민국에서 보고 계실 국민 여러분들과 친구 가족 그리고 소중한 저의 팬들과 이 기쁨을 나누겠다. 감사하다"라고 영광스러운 소회와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Photo by Kevin Winter/Getty Images

Photo by Kevin Winter/Getty Images

이보다 앞서 감독상을 받은 황동혁 감독은 "TV 아카데미에 감사드리고, 이 영광을 저를 믿고 지지해준 넷플릭스에도 돌리고 싶다. 작년 〈오징어 게임〉이 공개된 이후, 많은 분들이 제가 역사를 썼다고 말씀 주셨다. 하지만 저 혼자 이러한 역사를 썼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이 모든 것은 오늘 밤 〈오징어 게임〉을 사랑해주신 여러분이 문을 열고 저희를 이 자리에 초대해주신 덕분이기 때문이다. 여러분이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해주셨기에, 우리 모두가 함께 역사를 썼다고 말하고 싶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라며 모두에게 공을 돌렸다.
 
이어 황 감독은 "저는 〈오징어 게임〉이  에미상을 수상하는 마지막 비영어권 시리즈가 아니길 바란다. 그리고 제가 받는 마지막 에미상이 아니기를 바란다. 시즌2로 돌아오겠다. 감사하다"라고 덧붙여 〈오징어 게임〉 시즌2에 대한 기대도 당부했다.
 
두 사람을 제외한 남우조연상 부문 후보 오영수, 박해수, 여우조연상 부문 후보 정호연, 그리고 〈오징어 게임〉의 작품상 수상은 아쉽게 이뤄지지 못했다.
Photo by Matt Winkelmeyer/WireImage

Photo by Matt Winkelmeyer/WireImage

다만 앞서 4일 열렸던 '크리에이티브 아츠 에미상' 시상식에서 게스트상(이유미)과 시각효과상, 스턴트퍼포먼스상, 프로덕션디자인상 부문을 이미 수상한 바 있어 〈오징어 게임〉은 올해 최종적으로 에미상 6관왕을 거머쥐었다.
Photo by Kevin Winter/Getty Images

Photo by Kevin Winter/Getty Images

한편, 이날 이정재와 정호연은 한국 배우 최초로 에미상 시상자로 무대에 오르며 주목받기도 했다. 두 사람은 버라이어티 스케치 시리즈 시상을 위해 무대에 등장했고, 자신들이 출연했던 〈오징어 게임〉 속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게임 장면을 패러디해 모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Photo by Momodu Mansaray/Getty Images

Photo by Momodu Mansaray/Getty Images

더불어 이정재는 연인 임세령 대상그룹 부회장과 손을 잡고 등장, 에미상 레드카펫 행사 카메라 앞에 서서 큰 화제가 됐다.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