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로컬이 추천하는 실패 없는 회 맛집 3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Lifestyle

부산 로컬이 추천하는 실패 없는 회 맛집 3

관광객 보기 힘든 부산 현지인 pick!

BAZAAR BY BAZAAR 2022.08.19

반여동 새총횟집

사진 / 새총횟집

사진 / 새총횟집

관광객에겐 접근성이 다소 아쉽지만, 회로 승부보는 찐 회 맛집. 수도권에선 쉽게 볼 수 없는 다양한 어종의 자연산 모둠회를 만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한점씩 식감과 향을 음미하며 먹다 보면 소주가 술술 넘어가는 위험한 곳. 가게 자체는 투박해보이지만 접시 귀퉁이에 어종과 부위를 친절하게 적어주는 디테일에 반할 수밖에. 배가 부르더라도 수제비를 넣은 푸짐한 매운탕은 필수로 주문해야 한다.
 

민락동 마라도

사진 / 마라도

사진 / 마라도

12만원에 회와 해산물을 양껏 먹을 수 있는 오마카세 식당. 랍스터(대게)를 제외한 음식들은 무한 리필이 가능해 나중엔 배가 터질까 무섭기까지 한 곳이라고. 잘 숙성된 회를 푸짐하게 맛볼 수 있는데, 참돔, 방어 등 여러 부위가 나올 뿐 아니라 어종마다 식감이 잘 살아있다는 점이 포인트다. 이곳의 시그니처는 다름아닌 밤 튀김. 밤을 튀겨 소금을 뿌린 메뉴로 달달한 맛은 군고구마 같으면서 포슬포슬함은 찐 감자를 닮았다. 콜키지는 1인당 1만원이니, 해산물과 어울리는 화이트와인을 챙겨가는 것도 좋을 듯.  
 

광안리 행복한횟집

사진 / 행복한횟집

사진 / 행복한횟집

바닷가에 있는 횟집은 비싸기만 하고 맛이 없다는 편견을 깨는 곳이다. 회 퀄리티와 오션뷰를 둘다 포기할 수 없는 이들이라면 '행복한횟집'이 답. 광안대교와 바다가 한눈에 보이는 시원한 뷰라면 입맛이 절로 도는 듯. 산낙지와 새우 등 스끼다시가 정성스럽게 나오지만 메인이 나오기 전에 배채우기는 금물. 보통 횟집은 한 접시에 회를 한번에 내오지만 이곳은 회를 뜬 후 생선 머리를 버리지 않고 플레이팅에 활용해 더 특별하다. 계절마다 맛있는 제철회를 맛볼 수 있으며, 직원이 곁들이는 친절한 설명은 덤.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