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리 추적 스릴러 <그리드>로 돌아온 김아중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Celebrity

미스터리 추적 스릴러 <그리드>로 돌아온 김아중

심플하지만 존재감 넘치는 <바자> 화보 공개!

BAZAAR BY BAZAAR 2022.01.24
드라마 〈비밀의 숲〉을 집필한 이수연 작가의 차기작 〈그리드〉로 시청자와의 만남을 앞둔 김아중이 〈바자〉 카메라 앞에 섰다. 오로지 조명과 스튜디오 벽이라는 최소한의 배경에서 김아중이 가진 아우라에 집중했다. 심플한 의상과 메이크업만으로도 존재감을 뿜어냈다는 후문.
 
인터뷰에서는 미스터리 추적 스릴러 〈그리드〉를 선택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지금껏 받아 본 서스펜스물의 대본 중 최고였다. 대부분의 대본이 지향하는 좌표를 찍고 그 방향으로 달려간다면, 이수연 작가님은 어디로 향해가는지 절대 보여주지 않는다. 매초, 매씬마다 앞을 예상할 수 없도록 불안감과 긴장감을 끝까지 유지시키며 극을 이끌어나간다. 물론 연기해야 하는 배우 입장에서는 결코 쉽지 않지만 그만큼 새로웠고, 무엇보다 작품에 욕심이 났다.” 이어 데뷔 18년 차 배우의 여유와 성찰적인 태도를 드러내기도 했다. “10년 차가 지나고 나서는 연차를 세지 않게 됐다. 지난 시간에 대한 자축도, 후회도 하지 않는다. 그저 여태까지 해왔듯 계속해서 꾸준히 한발 한발 내딛을 뿐이다. 어렸을 때는 지금보다 열정이 넘쳤다. 지금은 그때랑 일을 대하는 마음가짐이 좀 달라진 것 같긴 하다. 그게 성숙해진 것인지, 권태인지 정확히 구분할 수는 없지만. 뭐, 여전히 충분히 내 직업을 사랑하고 즐기고 있다.”
 
드라마로 곧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배우 김아중의 화보와 인터뷰는 〈하퍼스 바자〉 2월호, 웹사이트(harpersbazaar.co.kr)와 인스타그램(@harpersbazaarkorea)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Weekly Hot Issue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