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공휴일’ 는다는데 촛불 든 노동자들, 왜? ||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Korea)
Lifestyle

‘대체공휴일’ 는다는데 촛불 든 노동자들, 왜?

5인 미만 사업장 근로자에겐 ‘그림의 떡’

BAZAAR BY BAZAAR 2021.06.30
정부가 “빨간 날을 돌려드린다”대체공휴일 확대를 추진하면서 일요일과 겹치는 공휴일을 평일로 대체해 쉴 수 있을 확률이 커졌다.  
 
 
이 내용을 담은 ‘공휴일에 관한 법률안’이 지난 2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문턱을 넘었다. 29일 본회의에서 최종 통과되면 당장 8월 15일 광복절부터 대체공휴일이 적용돼 8월 16일, 가뭄에 단비같은 휴일을 누릴 수 있게 된다. 이후엔 올해 주말과 겹치는 공휴일인 10월 3일 개천절과 10월 9일 한글날, 12월 25일 성탄절에도 대체 공휴일이 적용된다.  
 
대부분의 직장인들은 “쌍수 들고 환영”이라는 입장이지만, “그림의 떡”이라며 촛불을 든 노동자들이 있다. 왜일까?
 
 
‘대체공휴일법’이 시행되더라도 적용받지 않는 이들이 있어서다. 바로 5인 미만 사업장 근로자들이다. 이들 입장에선 사업장 규모에 따라 휴일마저 양극화하는 상황. 정부는 이 외에도 직장내 괴롭힘 금지법, 중대재해처벌법 등 주요 노동안전법을 제정할 때도 5인 미만 사업장을 제외해 왔다. 대체공휴일법에 소규모 사업장을 포함시킬 수 없는 건 근로기준법 때문이다. 대체공휴일이 확대된다는 건 유급휴일이 늘어난다는 의미인데, 현행 근로기준법은 5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유급휴일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국내 5인 미만 사업장 노동자는 약 454만 9000명으로 전체 노동자의 28%에 달한다. 촛불을 든 5인 미만 사업장 근로자들은 자신을 ‘비국민’으로 칭한다. 이들은 8월까지 ‘일하는 사람 누구나 근로기준법 입법제안 운동’ 관련 법을 국회에 발의하고, 향후 근로기준법 개정을 대선 의제로 부각시킬 계획이다.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